'이번주도 잘부탁해' ./사진제공= tvN STORY, ENA채널
'이번주도 잘부탁해' ./사진제공= tvN STORY, ENA채널


배우 유이가 성동일, 고창석의 인정사정 없는 미션에 새벽부터 정성스레 붙인 속눈썹마저 떼며 구슬땀을 흘린다.

23일 방송되는 tvN STORY, ENA채널 예능 ‘이번주도 잘부탁해’에는 건강미의 아이콘 유이가 세 번째 게스트로 찾아온다. 유이와 함께 파주의 전통주 와인을 찾아 떠나기로 한 성동일, 고창석은 ‘후배 사랑’을 외치며 정말 맛있는 요리를 해 주겠다고 다짐하지만, 그런 만큼 유이 역시 할 일이 많아졌다고.

파주에서는 장어와 참게가 유명하다는 말을 들은 성동일은 유이에게 “너, 잡으러 갔다올래?”라고 대뜸 묻는다. 유이는 “제가요? 저 게스트인데요?”라며 ‘동공 지진’을 일으키지만, 곧 고창석에게 “선배님, 저랑 같이 가요”라며 시원시원하게 첫 미션을 받아들인다.

그러나 유이가 할 일은 장어와 참게 잡기로 끝이 아니었다. 매운 음식을 유독 좋아하는 유이를 위해 성동일은 닭발구이를 준비하고, ‘초벌구이’는 유이의 몫으로 돌아간다. 유이는 “닭발은 시켜 먹는 게 짱인데”라면서도 또다시 야외에서 닭발 굽기에 나선다. 그러나 초벌을 다 하고 돌아간 유이에게 성동일은 “이제 재벌구이해 와”라고 주문한다.

결국 유이는 주방에서 “선배님, 저 속눈썹 좀 뗄게요”라며 붙이고 있던 속눈썹을 직접 떼어낸다. “닭발 굽는데 걸리적거리더라고요”라고 이유를 밝힌 유이는 “내가 새벽 4시 반에 메이크업숍을 왜 갔는지. 이런 프로그램 아니라고 했잖아요?”라며 ‘귀여운 울상’을 짓는다.

참게와 장어를 구해오고, 속눈썹까지 떼며 닭발을 구워낸 게스트 유이의 맹활약은 2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