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로이터' 소지섭/ 사진 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몽작소
'닥터로이터' 소지섭/ 사진 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몽작소


배우 소지섭이 새로운 작품 '닥터로이어’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내달 3일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극본 장홍철/연출 이용석/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는 의학드라마와 법정드라마가 결합된 독특한 장르의 작품이다. ‘닥터로이어’로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배우 소지섭(한이한 역)은 극중 ‘닥터(의사)’이자 ‘로이어(변호사)’인 주인공 한이한 역을 맡아 시청자와 마주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의학드라마, 법정드라마 등 전문적인 분야를 그리는 드라마의 경우 배우들의 연기력이 매우 중요하다. 배우들의 강력한 연기력을 통해 시청자가 보다 쉽고 깊이 있게 드라마에 몰입하고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지섭 역시 이 부분에 가장 신경을 쓰며 자신만의 한이한을 만들고 있다.

소지섭은 “의사 출신 변호사라는 독특한 커리어를 가진 인물인 만큼, 전문적인 모습이 충분히 납득되어야 시청자분들이 몰입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에 법률용어는 물론 생소한 의학용어까지 입에 붙도록 연습을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극중 수술 장면을 찍을 때면 자문해 주시는 의사 분들이 항상 상주해 계셨다. 먼저 시범을 보여주시면 따라 하는 형식으로 촬영했다. 메스를 잡는 각도부터 봉합까지 꼼꼼히 알려주셔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 그렇게 수술 장면에서는 수술 도구에 대한 숙지뿐 아니라 한이한이 맞닥뜨리는 상황에 따라 눈빛, 액션, 대사 등에 어떻게 변화를 둘지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전했다.

소지섭은 캐릭터의 전문적인 면모는 물론 인간적인 감정 표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소지섭은 “한이한은 의료 소송 전문 변호사라 돌아와 복수를 하는 과정에서 마냥 피도 눈물도 없이 자기 자신에게만 빠져 있는 인물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렇기에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들을 지켜내려는 책임감을 지닌 한이한 캐릭터의 인간적인 매력 또한 잘 표현해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소지섭이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그것도 의사이자 변호사라는 전문적인 면모는 물론 인간적인 매력까지 지닌 ‘닥터로이어’ 한이한 캐릭터로 돌아온다.

한편 ‘닥터로이어’는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변호사가 된 천재 외과의사와 의료 범죄 전담부 검사의 메디컬 서스펜스 법정드라마다. 내달 3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