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 마이 라이프' 스틸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어게인 마이 라이프' 스틸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와 김철기가 갈등한다.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이하 '어겐마') 측은 14회 방송을 앞둔 21일, 김희우(이준기 분)와 전석규(김철기 분) 사이의 균열을 암시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김희우 크루는 김석훈(최광일 분)의 영혼까지 탈탈 턴 공격전을 펼쳤다. JQ건설과 대한당 대표의 비리를 역이용, 김석훈의 청문회에 맞춰 아들의 비리를 폭로하고 그가 자신의 손으로 아들을 구속하게 만들며 안방극장에 짜릿한 한 방을 선사했다. 하지만 극 말미 조태섭(이경영 분)을 직접 찾아가는 심상치 않은 행보를 보인 이민수(정상훈 분)가 김희우에게 "나 조태섭 의원 밑으로 들어갔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이에 김희우가 "저와 싸우시겠다? 좋습니다. 한번 붙죠"라고 맞불을 놔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공개된 스틸을 통해 김희우와 전석규의 사이의 냉랭한 분위기를 감지할 수 있다. 시선을 빼앗는 것은 전석규를 바라보는 김희우의 싸늘한 눈빛. 실망, 분노, 의문이 섞인 눈빛이 날카로운 송곳 같다. 반면 전석규는 후배들의 박수를 받으며 위풍당당한 걸음을 내딛고 있다. '김석훈의 왼팔' 최강진(김진우 분)이 미소를 지은 채 전석규를 뒤따르고 있다. 이와 함께 앞선 14회 예고편에 조태섭과 전석규의 맞대면이 담긴 가운데 조태섭이 전석규에게 "지금 여기서 나가면 귀향으로 끝나지 않아"라고 협박, 과연 전석규가 이민수에 이어 조태섭 라인에 입성한 것인지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 동안 김희우와 전석규는 서로를 지지해주는 따뜻한 선후배이자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조태섭의 이너서클과 사투를 벌이는 동지로 활약해왔다. 따라서 전석규가 조태섭과 만남 이후 정말로 김희우에게 등을 돌리게 될지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어겐마' 14회는 21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