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우리 다시 뜰 때가 됐다"
KCM "난 늘 곤두박질"
사진=유튜브 채널 '시즌 비시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시즌 비시즌' 영상 캡처


혼성 그룹 싹쓰리의 멤버 비와 이효리가 재회했다.

비(정지훈)는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시즌 비시즌'에 비, 이효리, KCM 루머의 루머의 루머 (※화내는 거 아니고 친함 주의※)'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지난주 제주도에 방문한 비와 KCM. 이날 비는 KCM에게 "오늘 누군가를 불렀다"라며 전화를 건다. 이후 이효리가 등장했다.

KCM은 이효리의 등장에 90도 인사하며 "누님 안녕 하모니카"를 외쳤다. 이효리는 "KCM? 오빠인가?"라고 질문했고, 비는 "아니다. 누나보다 한 살 어리다"라고 소개했다.

낮술을 시작한 세 사람. 비는 "누나 어떻게 지내고 있나?"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서울 다녀온 지는 얼마나 됐나"고 말했다. 이효리는 "지난주에도 다녀왔다. 요즘 주말마다 간다. 약간 (서울 사람) 물이 올랐다"며 웃음 지었다.

이효리는 "사람의 운명은 10년 주기로 약간씩 변한다고 하더라. 그러니까 너도 준비해라. 우리가 다시 뜰 때가 됐다"며 농담을 건넸다.

이어 "KCM은 전성기가 언제냐?"라는 이효리의 질문에, KCM은 "난 그냥 늘 곤두박질이었다. 이후 KCM은 자신의 히트곡 메들리를 들려줬지만, 이효리는 처음 듣는다는 표정을 지었다.

세 사람은 앨범 발매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비는 "아직 계획 중에 있다"고 말했고, KCM은 "비와 함께 콜라보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혀 비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KCM은 "내가 비에게 빨대 6개를 꼽고 있다. 계속 빼먹으려고 한다. 본드를 붙여놔야 한다. 빨대 안 뽑히게"라며 소망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이효리는 "왜 지훈이한테 (빨대를) 꽂아? 쟤가 뭐가 있어?"라며 의아함을 내비쳤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비는 이효리에게 "나 물어보고 싶은 게 있다. 우리 예전에 연습 끝나고 마주치면 나한테 술 한잔 먹자고 이야기 안 했냐?"고 물어봤다. 이효리는 "남자친구가 있었으니까"라는 짧은 답과 함께 쿨한 모습을 보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