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그린마더스클럽'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그린마더스클럽' 방송화면 캡처


이요원이 김규리의 불쾌한 추문을 해결할 결정적 증거를 입수했다. 추자현은 밤일까지 했지만, 최덕문에게 이혼을 통보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에서는 이은표(이요원 분)가 죽은 서진하(김규리 분)를 둘러싼 불쾌한 추문을 해결할 결정적 증거를 입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은표는 서진하의 집사 남여사(심소영 분)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남여사는 "내가 청소하다가 발견했는데"라며 사진을 언급했다. 이어 "그때는 몰랐는데 아랫집 남자가 요상하더라"고 덧붙였다.

남여사는 서진하와 오건우(임수형 분) 사이에 있었던 일에 대해 밝혔다. 남여사의 이야기를 들은 이은표는 오건우가 서진하에게 사랑을 갈구하는 내용을 쓴 글귀를 보게 됐다. 해당 글귀가 적힌 사진을 뒤집었더니 오건우의 나체가 담겼다. 이은표는 사진을 보고 놀랐다.

변춘희(추자현 분)는 빚더미에 나앉은 상황에서도 도박을 일삼는 남편 김주석(최덕문 분)에게 이혼을 통보했다. 위험한 아르바이트를 들먹이는 남편에게 남은 정도 다 떨어진 변춘희는 아이들과 함께 집을 나가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심지어 경찰들의 추적까지 계속됐다. 또한 변춘희는 이만수(윤경호 분)에게 "나 이혼해"라고 밝히면서 도망을 제안했다.
/사진=JTBC '그린마더스클럽'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그린마더스클럽' 방송화면 캡처
이은표는 김영미(장혜진 분)에게 서진하에 대한 이상한 이야기를 들었다. 이에 서진하에 대한 열등감이 다시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김영미는 자신의 치부를 덮기 위해 이미 죽은 사람인 서진하를 모함했다. 이은표는 '서진하가 루이(로이 분)를 일부러 뺏었다'는 말을 떠올리기도.

이은표는 김영미에게 오건우의 사진을 전송했다. 이은표는 "사람들에게 직접 해명하시길 바랍니다. 안 그러면 제가 직접 진하 가족에게 알리겠습니다"고 말했다. 김영미는 오건우에게 "내가 모르고 속아 넘어간 줄 알아? 네 바람기 다 알고 있었어. 이제 어떻게 책임질 거야? 우리 이제 다 끝장났어"라며 소리쳤다.

김영미는 이은표를 찾아가 용서를 구했다. 그러면서 이 일을 덮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이은표는 "죽은 사람 오명은 씻어주고 싶어요"라며 거절했다. 분노에 찬 오건우는 이은표에게 보복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오건우는 이은표에게 "너 같은 것들이 제일 싫어"라고 말했다. 두려움에 휩싸인 이은표는 가까스로 오건우에게서 도망쳤다. 이후 이은표는 경찰에 오건우를 신고했다.

오건우는 취조받는 중에도 헛소리를 계속했다. 그 과정에서 서진하의 사진이 조작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 결과 오건우의 민낯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김영미는 오건우의 면회를 하며 아내로서 도리를 다했으나 돌아오는 건 모욕뿐이었다. 결국 김영미가 선택한 건 이은표에게 가지고 있던 USB를 건네는 것이었다.

이은표는 고민에 빠졌다. 그러던 중 의문의 번호로 자신에게 걸려 온 전화를 받았다. 전화의 주인공은 변춘희였다. 변춘희는 김주석이 자신을 찾아올까 봐 번호를 바꿨다. 변춘희는 "행복해지려고 그러는 거야, 행복해지려고"라고 털어놨다. 이어 "은표야 잘 살아. 우리 무조건, 무조건 행복해지자"고 덧붙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