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희 /사진제공=MBC
황선희 /사진제공=MBC


배우 황선희가 IHQ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20일 IHQ는 "배우 황선희는 어떤 역이든 소화할 수 있는 재능을 가진 배우이기에 러브콜을 보냈고 새 식구로 맞이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황선희는 "좋은 배우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개인 역량도 중요하지만 매니지먼트의 역할도 크다"며 "IHQ는 수많은 한류스타를 배출한 엔터테인먼트로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내가 연기 활동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실 거라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황선희는 "항상 최선을 다하는 배우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IHQ도 "황선희 배우가 연기자로서 확실한 자리매김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황선희는 대학에서 영화학을 전공했으며 2011년 드라마 '싸인'에서 사이코패스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당시 시청률 1위였던 '시티헌터'에서 이민호의 첫사랑 역으로 출연, 주목 받는 등 드라마의 인기에 힘을 보탰다. 최근에는 '공작도시' 노영주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IHQ에는 장혁, 김혜윤, 진이한, 황제성, 이수지 등이 소속돼 있다. 또한 채널IHQ, IHQ drama, IHQ show, Sandbox+ 4개의 케이블방송 채널과 OTT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