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스타' 전현무./사진제공=채널A
'청춘스타' 전현무./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전현무가 채널A 예능 '청춘스타'의 차별점에 대해 말했다.

19일 '청춘스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박철환 CP와 프로그램 MC를 맡은 방송인 전현무, '엔젤뮤지션' 이승환, 윤종신, 김이나, 윤하, 강승윤, 노제가 참석했다.

'청춘스타'는 보컬, 싱어송라이터, 아이돌 세 개로 나뉘어진 케이팝 유니버스의 경쟁과 연대 속에서 청춘스타가 탄생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108명의 청춘들이 출격, 음악과 퍼포먼스를 통해 자신들만의 실력과 개성을 선보인다.

'청춘스타'은 심사위원이 없는 최초의 오디션이다. 엔젤뮤지션들은 참가자들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숨은 잠재력, 성장 가능성 등을 이끌어내는 든든한 선배이자 관객을 대표하는 한 사람으로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할 예정이다.

박 CP는 "오랜 만에 만나는 새로운 오디션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최근 완성형 참가자들의 오디션이 많았는데, 우리는 성장형 오디션이다. 배틀을 벌이면서 성장하고 스타에 자리에 오른다"고 소개했다.

진행을 맡은 전현무는 "처음 제작진을 만났을 때 새롭고 착한 오디션이라고 해서 안 믿었다. 포장하려고 하는 줄 알았다. 녹화를 진행해 본 결과 새로운 건 맞는 것 같다. 참가자들이 너무 괴물이 아니고 너무 간절하지 않아서 좋았다. 새로운 경험이었다. 수학여행에 레크레이션 강사로 간 느낌이 들었다. 시간이 지나고보니 나 역시 착해져 있더라. 떨어진 친구들한테 덕담을 길게 하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JTBC '뜨거운 씽어즈'에서는 합창단원으로 출연하고 있는 전현무. 그는 "참가자 롤을 하다 보니 단순히 기계적으로 진행할 때 몰랐던 고충을 알게 됐다"며 "교화되고 있는 상태에서 '청춘스타'를 만나게 됐다. 지금 태어난 이후로 가장 착한 상태"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종신을 믿고 출연을 결심했다는 강승윤. 그는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였던 사람으로서 선배님들, 멘토들의 조언이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또 '청춘스타'에서는 세 부문이 있고, 나는 그 세 개에 다 포함되어 있어서 앞으로 빛날 원석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청춘스타'는 5월 1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