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리치 언니’ 박세리가 반려견들과 함께 홈캠핑에 도전한다. 사람 1명에 강아지 4마리뿐인 오붓한 한 끼 식사지만, 40만 원에 달하는 요리 재료도 모자라 화로 2개, 군고구마통까지 등장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세리의 홈캠핑 현장이 공개된다.

박세리가 5개월 만에 ‘나 혼자 산다’를 다시 찾아온다. 익숙한 서울 집에서 벗어나 ‘리치 언니’ 다운 규모를 뽐내는 대전 하우스에서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강아지들과 홈캠핑을 한번 해보고 싶었다. 처음으로 해보려고 한다”며 마당에서 캠핑 준비에 나선다.

박세리의 반려견 사랑은 팬들과 대중에게도 익히 알려진 터. “베이비들”이라는 꿀이 뚝뚝 떨어지는 애칭은 물론, 필드 위 카리스마는 온데간데없이 반려견의 애교 한 번에 사르르 녹아내리는 모습이 미소를 유발한다.

박세리는 홈캠핑 준비부터 남다른 규모로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작고 소중한 강아지 4마리에 사람은 오직 한 명뿐이지만 정육점, 수산시장, 과채 시장을 차례로 누비며 40만 원에 달하는 재료를 휩쓸어버렸다는 후문.

이어 포착된 박세리의 마당은 집이 아닌 전문 업장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엄청난 규모를 자랑해 시선을 강탈한다. 그는 바비큐를 위해 거대한 화로를 2개씩 준비한 것도 모자라 겨울철 길거리에서도 보기 힘든 군고구마 통까지 등장해 경악을 자아낸다. 침샘을 저격하는 홈캠핑 요리는 반려견들의 광란의 질주를 부르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

특히 박세리는 반려견들을 앞에 두고도 “동방예의지국에서는 나이순”이라며 칼 같은 음식 배급을 보여줬다고. 언제나 자신의 입에 가장 먼저 음식을 집어넣으며 “이것도, 이것도 엄마 거”를 외쳤다고 전해졌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박세리가 ‘텃테리어(텃밭+인테리어)’에 도전한 모습도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MZ세대의 트렌디한 취미로 아침 뉴스 방송까지 탄 샤이니 키에 이어 ‘식집사(식물+집사)’ 라인업에 합류한 가운데, 파인애플 수경 재배에 도전했다고 알려져 이목이 집중된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