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2'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우이혼2'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일라이와 지연수가 임시 합가를 시작한 가운데, 민수를 위해 한국살이에 도전한 일라이가 난관에 봉착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 7회에서는 아들 민수의 간절한 바람에 임시 합가를 시작하게 된 일라이, 지연수 가족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일라이와 지연수는 이삿짐을 정리하던 도중 과거 사진들이 담긴 판도라의 상자를 발견하고, 행복했던 연애-결혼 시절을 떠올리며 가슴 뭉클한 추억에 잠긴다. 그러나 지연수는 과거 사진들을 버리려 하고, 이를 본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이혼했어도 우린 가족이니까 사진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때 지연수가 일라이를 향해 “너 그러다 재혼하면 어쩌려고 그래?”라며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져 일라이가 내놓은 대답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모인다.

두 사람은 이사를 마친 후 아들 민수와 함께 저녁 식사를 하고, 지연수는 민수에게 “아빠가 한 달 동안 민수와 같이 지낼 거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면 다시 미국에 가야한다”라며 일라이와의 합가 소식을 전한다. 이에 민수는 “아빠, 일 끝나고 한국 오면 우리 집에 꼭 놀러 와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하고, 일라이는 “이번에는 2년이나 걸렸지만 다음에는 오래 걸리지 않을 거다, 아빠가 반드시 돌아올게”라고 약속한다.

일주일 후, 일라이는 지연수의 소개로 식물 유통회사에 면접을 보러 간다. 인생 최초 면접에 긴장감을 드리운 채 회사 대표를 만난 일라이는 어설픈 한국어로 적어온 이력서를 건네지만, 회사 대표는 ‘유키스 데뷔-탈퇴’ 한 줄 뿐인 일라이의 이력에 당혹감을 드러낸다. 이에 일라이는 “힘든 일, 몸으로 하는 일 자신 있다”며 의지를 불태우고, 대표는 “예쁜 조명 아래에서 일하던 분이 힘든 일 하실 수 있겠냐”며 일라이와 회사 일의 궁합을 확인하기 위한 실기 테스트를 진행한다.

일라이는 식물 택배 포장 및 상하차 업무를 직접 체험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지만, 태어나서 처음하는 고강도 업무에 땀을 비 오듯이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결국 일라이가 쉴 틈 없이 몰려드는 택배물에 난색을 보인 가운데, 무사히 테스트를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일라이와 지연수가 오직 아들 민수를 위해 한 달간의 ‘임시 합가’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렸다”며 “두 사람이 세 가족의 행복을 위해 어떠한 결론을 내리게 될지 계속해서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우리 이혼했어요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