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 스틸 / 사진제공=SBS
'골 때리는 그녀들' 스틸 / 사진제공=SBS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개벤져스'와 'FC월드클라쓰'의 숙명적 맞대결이 펼쳐진다.

18일 방송되는 '골대녀'에서는 '죽음의 조'라 불리는 B조의 두 번째 경기가 펼쳐진다. 전력을 알 수 없는 '월드클라쓰'의 첫 경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경기는 시즌1에서 월드클라쓰가 4강 진출을 눈앞에 두고 경기를 펼쳤던 개벤져스와 재대결이기도 하다. 당시 승자는 월드클라쓰였으나, 슈퍼리그를 앞두고 멤버 변동이 일어난 만큼 이번 경기 결과는 예측할 수 없게 됐다.

사오리를 포함한 월드클라쓰의 기존 멤버들은 돌아온 최진철 감독과 함께 시즌1의 3위를 넘어 '이번 슈퍼리그는 꼭 우승하겠다'는 각오로 중무장한 상태다. 이들은 리그 시작 전부터 '1일 2축구' 연습은 물론 새 멤버를 뽑는 오디션까지 개최하며 우승에 대한 열정을 보여준 바 있다.

최진철 감독의 선택을 받아 월드클라쓰에 합류하게 된 멤버는 총 3명이다. 20년 경력의 발레리나 스페인 출신의 라라, 축구 선수 아버지의 피를 이어받은 콜롬비아 출신의 케시, 남미 특유의 스피드와 센스를 장착한 멕시코 출신의 나티다. 멤버 영입과 동시에 포지션 변화도 예고됐다. 기존 월드클라쓰의 골문을 지켰던 엘로디가 필드로 진출하고, 새롭게 영입된 케시가 골키퍼를 맡게 돼 화려한 선방 쇼를 기대해볼 만하다.

치열한 조별 예선이 진행되고 있는 현재, '시즌1' 우승팀 'FC불나방'과 준우승팀 'FC국대패밀리'가 패배를 겪으며 슈퍼리그의 판도가 기울어진 상황이다. 슈퍼리그에 새롭게 진출한 팀들이 승리를 이어가는 가운데 유일하게 경기를 치르지 않은 월드클라쓰가 기존 팀의 위상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월드클라쓰에 맞서는 개벤져스는 시즌2 리그전에서 빌드업 축구로 끈끈한 호흡을 선보이며 슈퍼리그까지 진출한 만큼 만만치 않은 상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개벤져스가 월드클라쓰를 상대로 시즌1 예선 탈락의 복수를 꿈꾸고 있는 가운데, 한 치의 양보 없이 펼쳐질 두 팀의 경기는 18일 밤 '골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