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드라마’ 몰입한 장영란
사연자에게 본인 전화번호까지 공개
“도움 필요하면 연락하라”
사진제공 = 채널A, ENA채널 '애로부부'
사진제공 = 채널A, ENA채널 '애로부부'


채널A, ENA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남편의 상간녀인 유치원 원장 때문에 피가 말라가는 아내의 사연 ‘애로드라마-완벽한 패인’으로 분노를 자아냈다. 이어 누구보다 로맨틱한 러브스토리를 가진 임채진&이지희 부부가 ‘게임’ 때문에 ‘속터뷰’에서 격돌, MC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유치원 원장과 남편의 불륜 때문에 곤경에 처하게 된 아내의 사연을 다룬 ‘완벽한 패인’이 공개됐다. 대기업 마케팅부 팀장으로 일하는 아내는 동네에서 인기 만점인 유치원에 딸을 보내는 데 성공했고, 프리랜서 번역가인 남편이 아이의 등원과 육아를 책임졌다. 하지만 어느 날 아내는 유치원 원장과 남편이 불륜 사이임을 확인했다.

아내는 이 일로 남편과 별거를 시작했고, 맘카페에 원장의 불륜을 고발했다. 아내는 본인이 피해자임이 알려지기 전에 원장에게 사과를 받고 일을 끝내려 했지만, 결국 아내가 피해자란 사실이 학부모들 사이에 알려졌다. 엄마들이 오히려 나서서 원장을 비난하자, 원장은 결국 사퇴하고 유치원을 떠났다. 하지만 유치원 원장이 교육 커리큘럼과 교사들까지 함께 데리고 나가면서,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다시 원장이 돌아오길 바라는 사람들이 생겼다.

그런 와중에 딸을 위해 다시 아내와 살림을 합쳤던 남편은 원장과의 불륜을 유지하고 있었고, 학부모들은 원장이 돌아올 수 있도록 사과하라며 아내와 원장이 만나는 자리까지 만들었다. 게다가 원장은 아내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아내는 “상간자 소송을 하겠다”며 경고했지만, 원장은 오히려 “아빠의 불륜을 딸이 알게 되면 어떨 것 같냐”고 아이를 빌미로 협박하며 맞섰다. 아내는 “피해자는 저인데 왜 시간이 갈수록 무너지는 것도 저인 건지, 답답하고 미칠 것 같다”라며 도움을 구했다.

법률 자문을 담당한 김윤정 변호사는 “아이에게 아빠의 불륜 사실을 공개하겠다고 한 건 협박죄로 고소가 가능하다. 상간자 소송을 함께 진행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MC 장영란은 “앞으로 정신 똑바로 차리고 대응하면 된다. 절대로 지지 마라”라며 분노했고, 도움이 필요하면 연락하라며 자신의 휴대폰 번호까지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양재진은 “구렁텅이에서 벗어나야 한다. 육아, 일, 복수 다 한 번에 엮여서 버거웠던 것 같다. 우선순위를 정리하고 최우선 순위 외의 것을 포기하면서 얽힌 것을 정리해나가길 바란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속터뷰’에는 10대에 만나 드라마 뺨치는 러브스토리 끝에 결혼에 골인했지만 ‘게임’을 놓고 격돌한 임채진&이지희 부부가 출연했다. 아내 이지희는 “남편이 게임 중독이다. 하루 최소 4~5시간은 해야 한다. 저보다 게임이 1순위인 것 같다”라고 털어놓았다. 게임을 위해 아내에게 외출을 권하고 여행을 보내주려는 남편 임채진은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은 변하지 않았고 더 커졌다. 아내가 집안일 안 하게 제가 다 하고 있고, 아내와 딸이 하고 싶어하는 것도 한다”라며 반박했다.

하지만 이지희는 “1시간 딸과 놀면, 1시간은 게임하는 시간이다”라며 맞받아쳤다. 아내 이지희는 “저는 한번 결정하면 뒤도 안 돌아보는 성격인데 이런 상황이 반복된다면 견딜 자신이 없다. 최악의 선택을 할 수도 있다”라며 이 스트레스를 오래 참아왔음을 밝혔다. 아내 이지희는 “게임은 주 3일, 총 6시간만 하자”로 남편에게 요구했고, 남편 임채진은 “게임방을 꾸며달라”라고 요구했다.

MC 최화정은 “남편의 태도는 애정이 없는 거다. 사랑은 나의 시간을 내어주는 것이다. 관심과 애정이 있어야 시간을 낸다. 계속 이렇게 간다면 안 좋은 결단 내리실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게임중독을 경험해 본 MC 장영란도 “게임 시간을 줄이는 것이 아니라 과감하게 게임을 지워야 한다. 대신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취미를 찾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MC들은 투표결과 만장일치로 아내 이지희의 손을 들어주었고, 패배한 남편 임채진은 게임을 줄이기로 딸과 약속했다.

‘애로부부’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