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희선·이수혁, 전생 부부였다…환향녀 에피소드에 눈물샘 자극 ('내일')


MBC 드라마 '내일' 속 김희선과 이수혁의 기구하고 애틋한 전생 서사가 밝혀졌다.

지난 14일 방송된 '내일'에서는 위기관리팀장 구련(김희선 분)과 인도관리팀장 박중길(이수혁 분)의 애달픈 전생 인연이 공개됐다.

이날 준웅(로운 분)은 련이 자신의 기일에 우울수치가 100%에 달할 정도로 힘들어 하자, 옥황(김해숙 분)을 찾아가 련의 전생과 중길과의 관계에 대해 물었다. 이에 옥황은 준웅이 련의 상처를 들여다볼 준비가 됐다고 판단해, "부디 감당할 수 있기를"이라며 그의 눈을 가려 관심을 모았다.
[종합] 김희선·이수혁, 전생 부부였다…환향녀 에피소드에 눈물샘 자극 ('내일')
이윽고 련의 전생 이야기가 시작돼 이목을 끌었다. 400여년 전 수놓는 것보다 사냥을 좋아했던 련은 사냥을 하던 중 우연히 독사에 물린 중길의 목숨을 구해주며 인연을 맺게 됐다.

련은 모르는 자와 혼인할 위기에 처하자 직접 거절하고자 혼담이 오간 집을 찾았지만, 그 주인공이 중길임을 알게 돼 미소 지었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를 연모하며 부부가 됐다.

하지만 련과 중길의 달콤한 일상은 곧 깨지고 말았다. 무관이 된 중길은 오랑캐들의 침략 소식에 출동했고, 그 사이 련의 집에도 오랑캐들이 들이닥쳤다. 련은 사냥으로 쌓은 활솜씨로 오랑캐들에게 맞서 싸웠지만, 평생을 함께해온 곱단(구시연 분)과 다른 이들을 구하려다 결국 끌려가고 말았다.
[종합] 김희선·이수혁, 전생 부부였다…환향녀 에피소드에 눈물샘 자극 ('내일')
몇 날 며칠을 끌려가면서도 희망을 놓지 않은 련은 청나라 숙영지에서 강한 독성을 지닌 식물을 발견하고, 음식에 독을 타는 기지를 발휘해 청나라 군사들을 죽이고 잡혀 있던 여인들과 함께 도망치는데 성공했다.

련은 다른 여인들과 겨우 국경에 도착했지만, 성문을 지키던 장교는 돌아가라며 칼을 들이밀 뿐이었다. 그럼에도 련은 물러서지 않았고 칼에 베어질 위기의 순간, 련의 발자취를 쫓아오던 중길이 장교의 칼을 제압하며 앞을 막아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다시금 서로를 끌어안은 련과 중길의 애틋한 모습이 가슴을 시큰하게 만들었다.
[종합] 김희선·이수혁, 전생 부부였다…환향녀 에피소드에 눈물샘 자극 ('내일')
그러나 생사의 고비를 수없이 넘기고 돌아온 련과 여인들에게 쏟아진 사람들의 시선은 너무도 가혹했다. 오랑캐로 인해 정절을 잃었다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한 것. 이에 련의 시모(정재은 분)는 련에게 은장도를 건네며 죽음을 선택하라고 하는가 하면, 사람들은 돌을 던지기에 이르렀고 결국 곱단은 련을 지키려다 죽음을 맞이했다.

이후 중길은 눈처럼 불어나는 소문들에 상처받은 련을 위해 근거 없는 소문을 퍼트리고 다니는 사람들을 칼로 베어 버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련은 자신 때문에 변해버린 중길의 모습을 두고 볼 수 없었다. 련은 "저는 부끄러운 짓을 한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자신을 잃어버리신 서방님을 보며 서방님을 그리 만든 제가 어찌 살아가겠습니까? 우리의 이승에서의 인연은 여기까지인 듯싶습니다. 미안합니다"라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종합] 김희선·이수혁, 전생 부부였다…환향녀 에피소드에 눈물샘 자극 ('내일')
중길은 숨을 거둔 련을 끌어안고 "가지 마세요 부인. 제가 잘못했습니다"라며 울부짖었다.

무엇보다 중길은 아직 련과 전생에 부부관계였다는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 이에 중길이 련과의 전생 인연을 알게 될지, 이후 어떤 후폭풍이 몰려올지 궁금증을 높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