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ENA채널
/사진제공=채널A, ENA채널


UDT(해군특수전전단)와 특전사(육군 특수전사령부)가 '단 하나의 강철부대' 타이틀을 걸고 대결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채널A, ENA채널 예능 '강철부대2' 측은 파이널 라운드에 임하는 UDT와 특전사의 마지막 본 미션이 담긴 13회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2회 방송에서는 특전사와 UDT가 본 미션에 앞서 강력한 베네핏이 걸린 사전 미션 종합 실탄 사격을 시작했다. 1라운드 권총 사격에서 UDT 권호제와 특전사 성태현이 접전을 펼쳤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치열한 접전 끝 사전 미션에서 승리한 부대가 공개되며, 이어 대망의 결승전 파이널 라운드의 서막이 올랐다. 파이널 라운드는 지금까지 미션과는 비교할 수 없는 역대급 스케일은 물론이며, 더 강력해진 대항군 보스까지 등장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특전사 오상영은 "최선을 다하자"라며 짧고 굵은 각오로 승리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다. 최고의 특수부대 자리만을 바라보고 달려온 UDT 윤종진 역시 "우리가 무조건 이겨야 한다"라고 당찬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잠시도 쉴 틈 없이 뛰며 총격전을 벌이는 대원들과 카운트다운에 돌입한 시한폭탄의 등장, 그리고 거대한 화염이 치솟으며 스펙터클한 파이널 라운드를 예고했다.

최강의 부대가 될 단 하나의 부대를 결정짓는 마지막 대결만을 남겨둔 가운데, UDT와 특전사 중 영광의 자리에 오를 주인공은 누가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