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슈돌' 방송 화면.
사진=KBS '슈돌' 방송 화면.


배우 윤현민이 6년째 열애 중인 여자친구 백진희와의 결혼, 자녀 계획을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윤현민이 한화 야구 시절 선배인 김태균 가족을 위해 포토그래퍼로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태균은 “하린이가 어릴 때 혈관종이 심해서 사진을 많이 못 찍어 줬다. 지금에서라도 예쁜 사진을 많이 찍어주고 싶다”며 두 딸 효린, 하린과 사진 여행에 나섰다.

사진 작가로는 절친한 후배인 윤현민을 초대했다. 데뷔 전 야구 선수로 활동한 윤현민은 김태균과 한화 선후배 절친 사이. 김태균은 “야구 같이 할 때 아꼈던 동생”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KBS '슈돌' 방송 화면.
사진=KBS '슈돌' 방송 화면.
윤현민은 효린, 하린 자매를 보며 “너희 TV로 봤다”며 연신 귀여워했다. 잘생긴 삼촌의 등장에 효린과 하린은 부끄러워 눈도 마주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현민은 효린, 하린과 친해지기 위해 공통의 관심사를 밝히며 천천히 다가갔고, 아이들을 위해 싸온 간식을 함께 먹으며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

김태균이 윤현민에게 “아기들 좋아하냐”고 묻자 윤현민은 “내가 삼형제다. 큰 형이 조카가 있는데 아들이다. 그래서 딸들을 보면 심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이어 윤현민은 “나는 무조건 딸 낳을 거다. 꿈은 딸 두 명인데 여자친구는 딸만 셋”이라고 연인 백진희와의 자녀계획을 언급했다. 이에 김태균이 “(결혼) 계획이 있냐”고 묻자 윤현민은 “연애한 지 오래됐고 하니까”라고 답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김태균과 두 딸은 야구 유니폼을 입고 사진 찍기에 나섰고, 유니폼을 맞춰 입은 세 사람을 본 윤현민은 “로망”이라며 부러워했다. .

한편 윤현민은 ‘내 딸, 금사월'에서 만난 백진희와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