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이찬원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찬원이 부모님을 향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새로운 편셰프로 등장한 이찬원이 집에서 혼자 김치를 담가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김치를 담가 보겠어"라고 밝혔다. '편스토랑' 스튜디오에서는 이찬원의 발언에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찬원은 "김치는 제가 서울 올라와서 담그게 됐다. 제가 먹을 만큼이나 윤성이나 다른 동생들을 나눠줄 정도만 담갔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제가 거의 취미 활동이나 즐기는 여가 활동이 없다. 유일한 취미가 쉬는 날 집에서 반찬 담그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찬원은 칫솔로 꼼꼼하게 총각무를 다듬었다. 이연복 셰프는 흙이 묻어 있기 쉬운 부분을 돌려 깎는 이찬원을 보며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총각무를 다듬은 이찬원은 거실로 자리로 옮겨 본격적으로 총각김치, 파김치 재료를 다듬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TV를 켜 '사랑과 전쟁'을 보기 시작했다. '사랑과 전쟁'은 이찬원이 가장 좋아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이찬원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이찬원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이찬원은 김칫소를 만들 때 요구르트를 넣는 자기 비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차예련은 "똑똑하다"고 했다. 모든 준비를 마친 후 이찬원은 김치 버무리기에 돌입했다. 이찬원은 총각무를 하나씩 세심하게 다듬었다. 파김치를 버무릴 때는 한 끼 음식에 먹을 만큼 파를 묶어 두는 센스를 발휘해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이찬원은 직접 담근 파김치를 맛본 뒤 "우리 엄마가 좋아할 스타일"이라며 웃었다. 이찬원은 남은 무청을 데쳐 하나씩 옷걸이에 건 후 작은 베란다로 향했다. 베란다는 다름 아닌 나물의 방이었다. 이곳에서 무청을 말려 시래기를 만들기로 한 것. 여기에는 이미 이찬원이 널어 둔 무말랭이와 고사리가 건조되고 있었다. 이찬원은 잘 마른 무말랭이를 꺼내 반찬을 만들었다.

이찬원은 무말랭이 물기를 짜면서 "우리 엄마들이 음식을 할 때 얼마나 정성 들여서 하신 건지"라고 말했다. 요리하면서 엄마 생각을 계속하는 이찬원. 그런 그를 본 붐은 "국민 아들"이라고 칭찬했다. 경쟁자 편셰프 차예련도 "이 방송 나가면 더 많은 어머니가 팬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이찬원은 직접 만든 총각김치, 파김치, 무말랭이를 그릇에 담았다. 이어 부모님께 정성이 가득 담긴 손 편지를 쓰기 시작했다. 이찬원은 "서울에 산 지 3년 차 됐다. 아버지, 엄마가 보내준 반찬을 먹으면서 떠올리고 곁에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제가 보낸 반찬을 드시면서 곁에 아들이 있다고 생각했으면 바람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