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칼린 "신장병으로 죽다 살아나…미국서 뱀 잡아 먹던 어릴 적"('백반기행')


사진=TV조선 '백반기행'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백반기행' 방송 캡처
박칼린이 신장병을 앓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박칼린이 게스트로 출연해 전북 완주를 찾았다. 박칼린와 허영만은 홍어, 묵은지 닭볶음탕, 돼지갈비구이 등 맛집을 찾아 식사를 했다.

미국에서 살다왔냐는 물음에 박칼린은 "혈통은 리투아니아와 대한민국, 태어난 국가는 미국, 현주소는 한국"이라고 밝혔다. 한국인 아버지와 리투아니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것.

허영만은 "다국적인 인물이시다"고 놀랐다. 박칼린은 "친할아버지 고향이 전라도"라며 "어릴 때 밥을 젓가락으로 먼저 먹어서 그런지 정은 한국에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아버지가 1950년대 뉴욕으로 유학 갔다가 어머니를 만났다"며 "아버지가 외아들인데 파란 눈 며느리를 데리고 오자 할머니가 충격을 받으셔서 몇 달간 아프셨다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 서부에서 말을 탔다. 서부에서는 동네 피아노 학원 가듯 흔한 일이다. 한 때는 카우보이를 꿈꿨다. 해마다 소몰이도 했다. 사막 지역에선 봄이 되면 방울뱀이 많이 나온다. 뱀가죽은 장신구를 만들고 뱀고기는 썰어서 바비큐를 해먹으면 닭고기 맛이 난다. 불고기 양념으로 재웠다"고 회상했다.
[종합] 박칼린 "신장병으로 죽다 살아나…미국서 뱀 잡아 먹던 어릴 적"('백반기행')
사진=TV조선 '백반기행'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백반기행' 방송 캡처
몇 작품을 했냐는 물음에 박칼린은 "100편 넘었다"고 답했다. 박칼린은 28살의 나이에 뮤지컬 '명성황후' 음악감독으로 데뷔해 관심을 모았다. 허영만은 “한국인이라도 단원들이 거부감이 들 수 있는데 불협화음은 없었냐"고 물었다. 박칼린은 “당시엔 무시랄 수밖에 없었다. 그때는 연출, 감독들이 다 남자였다. 나는 여자고 이국적으로 생겼고 한국어도 잘 못했다”고 말해 고충이 컸음을 짐작케 했다. 그러면서도 “그런 걸 느끼고 할 새가 없었다. 그 때는 오디션도 안 봤다. 원로 배우들을 모시고 오곤 했다. 당시에 당당했던 것 같다. '오디션을 왜 안 보냐. 봐야한다'고 했다. 그래서 오디션 제도가 생겼다”고 밝혔다.

박칼린은 신장병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오랫동안 신장이 안 좋았다. 죽다 살아났다. 그런데 이렇게 선생님과 밥 먹을 수 있으니까 (지금은 괜찮다)"고 말했다. 허영만이 "지금은 의식하지 않을 정도로 해방된 거냐"고 묻자 박칼린은 "평생 가는 거니 관리를 잘 해야 한다. 그런데 저는 너무 열심히 살아와서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편인 것 같다"고 답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