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출신 조이현, 클라씨 매니저로 출격
“내 한 풀고 있다”
클라씨, 체중계 앞 진땀 흘린 사연은?
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다이아 출신 조이현이 클라씨 매니저로 출격한다.

1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99회에서는 신인 그룹 클라씨 매니저로 변신한 조이현의 하루가 공개된다.

걸그룹 다이아 출신 조이현은 이날 클라씨 소속사 대표이자 매니저로 출격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이현은 아이돌 출신인 만큼 남다른 안목과 추진력으로 클라씨 데뷔 관련 업무를 완벽 소화한다고.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조이현의 색다른 매력이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조이현은 “내 한을 다 풀고 있다. 내가 아이돌일 때 잘 되지 못해서 (클라씨가) 잘 됐으면 한다”라고 밝힌다. 또한, 조이현은 체중 조절을 해야 하는 클라씨를 위해 직접 다이어트용 도시락을 싸는 정성을 보여 감탄을 자아낸다.

이어 데뷔 준비를 앞둔 클라씨의 연습실 현장도 공개된다. 클라씨는 모두의 눈을 의심하게 하는 개인기 열전부터 분유 먹방 등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다.

그러나 즐거운 시간도 잠시. 클라씨는 다이어트 도시락을 들고 연습실을 급습한 조이현의 등장에 깜짝 놀란다. 조이현이 멤버들의 몸무게 점검을 위해 체중계를 들고 나타났기 때문. 체중을 잰 클라씨는 “말이 안 된다”라며 폭풍 진땀을 흘린다. 이어 몸무게 확인 후 조이현에게 기상천외한 변명을 해 폭소를 안긴다고. 클라씨의 폭소 만발 연습실 현장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 199회는 14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