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동해안 대형산불 현장 기록한 다큐멘터리 제작 "16일 방송"


기후 위기의 신호탄인 화마의 중심에서 10일 동안 기록한 다큐멘터리가 제작됐다.

오는 16일 MBC '기후의 위기 산불-213시간43분의 사투'가 방송된다. '기후의 위기 산불'은 지난 3월 4일부터 10일간 발생한 동해안 대형산불의 현장을 담아낸 다큐멘터리다.

213시간 43분 동안 산불의 이동 경로를 따라 관계부처 전문가들과 동행하며, 그곳에서 사투를 벌이는 진화대원과 이재민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기록했다.

지난 3월 경북 울진군 두천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은 삼척까지 번지며 대형화됐다. 강릉, 동해시까지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이번 산불은 진화인력의 분산과 헬기의 부족이 원인이 되어 1986년 이후 역대 산불 가운데 최장시간, 최대면적(28,940ha)을 삼켜버린 초대형 산불로 기록됐다.

이번 동해안 산불은 최악의 산불로 불렸던 2000년 동해안산불(산림23,000ha 소실 / 강원도 고성군, 삼척시, 동해시, 경북 울진군)보다 더 큰 피해를 안겼다. 서울의(60,520ha)의 50%에 가까운 면적으로 여의도(290ha)99개, 축구장(0.714ha) 4만여개 크기의 넓이이다.

녹색연합 서재철 위원은 “기후 변화로 백두대간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겨울철 눈이 사라지고 건조한 날씨와 강풍(양간지풍)이 장기화되면서 산불의 시기도 빨라지고 대형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MBC ‘기후의 위기 산불-213시간43분의 사투’는 오는 16일 오전 10시 45분에 방영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