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만점 유치원에 아이 보내고 만족한 부부
남편이 늦은 이유는 원장의 해외 논문 번역?
MC 홍진경 “죄송하다는 사람 눈이 저래?”
사진제공 = 채널A, ENA채널 '애로부부'
사진제공 = 채널A, ENA채널 '애로부부'


채널A, ENA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유치원 원장과 남편 사이의 수상한 기류를 목격한 아내의 사연 ‘애로드라마-완벽한 패인’을 선보인다.

14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프리랜서 번역가 남편에게 아이의 픽업을 비롯한 대부분의 육아를 맡기고 대기업 마케팅부 팀장으로 일하는 아내가 뜻밖의 상황과 맞닥뜨린다. 부부는 동네에서 인기 만점인 유치원에 딸을 보내는 데 성공하며 기뻐했고, 아이는 모든 면에서 완벽한 유치원 생활을 했다. 아내는 “고민했는데 유치원을 옮기길 정말 잘 했다”며 안도했다.

하지만 어느 날, 저녁 시간까지도 아이가 혼자 유치원에 남아 있다는 전화가 아내에게 걸려왔고, 아내는 만사 제치고 유치원으로 달려갔다. 우는 아이를 넘겨받자 그때서야 남편이 나타났고, 그 옆에서 함께 있던 원장은 “저희가 많이 늦었죠?”라고 태연하게 말을 걸어 아내를 기막히게 했다. 원장은 “아이들 교육 자료 때문에 해외 논문을 읽고 있는데, 지율 아빠께서 번역을 다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며 “시간 가는 줄을 몰라 이렇게 돼서 죄송하다”고 깍듯이 말했지만, 아내는 찜찜한 기분을 숨길 수 없었다.

MC 홍진경은 유치원 원장의 표정을 지적하며 “죄송하다는 사람이 저렇게 눈을 동그랗게 뜨고 말하느냐”고 분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홍진경은 “수업 자료 검토를 왜 굳이 원생 학부모한테 부탁해?”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양재진은 “아버님이 영어를 잘 하시는 분이라 그럴 수도 있죠...”라며 남편과 유치원 원장 사이의 수상한 낌새를 애써 부정하려 했다.

MC들이 ‘촉’을 곤두세우는 가운데, 유치원을 둘러싼 사건은 점점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사연자 아내가 처하게 된 믿을 수 없는 현실에 MC들은 모두 “왜 저렇게까지 해야 해?”, “이게 정말 있었던 일이라고요?”라며 다시 한 번 실화임을 믿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이의 유치원을 둘러싼 상상초월 사연은 14일 토요일 밤 11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