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사쿠라/ 사진 제공=JTBC
'아는 형님' 사쿠라/ 사진 제공=JTBC


르세라핌 사쿠라가 ‘1호 친구’ 강호동과 재회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괴물 신인 르세라핌의 김채원과 사쿠라, 직캠 요정 빌리의 문수아와 츠키, 셀럽파이브의 김신영이 출연한다. 이들은 ‘아형고 대표 걸그룹 동아리’에 도전하며 숨겨왔던 매력과 에피소드를 대방출할 예정이다.

이날 사쿠라는 과거 예능에서 호흡을 맞춘 강호동과 반갑게 재회하며 친분을 자랑한다. “한국에서 사귄 첫 번째 친구가 강호동”이라고 밝히며 각별한 인연을 드러낸 것. 하지만 반가움도 잠시, 사쿠라는 “(강호동이) 방송 이후 연락을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라며 ‘1호 친구’ 강호동에게 섭섭함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평소 ‘소통 여신’이라 불리는 사쿠라는 SNS에서 우연히 접한 팬의 결혼 소식을 듣고 콘서트장에서 직접 축하를 해준 사연을 밝히며 팬서비스 장인의 면모도 드러낸다. 또한 가장 기억에 남는 팬과의 추억을 공개해 모두를 감동케 했다는 후문.

전학생들은 아형고 대표 걸그룹이 되기 위해 노래, 연기력, 퍼포먼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특히 김신영은 신개념 ‘눕방’ 라이브와 시대를 넘나드는 커버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르세라핌의 김채원, 사쿠라, 빌리의 문수아, 츠키, 그리고 셀럽파이브 김신영과 함께하는 ‘아는 형님’은 14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