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여걸파이브'
강수정, 과거 지석진 발언에 '눈물'
이경실, 갱년기 고백
사진=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방송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방송 화면 캡처


'여걸파이브' 이경실, 정선희, 강수정이 다시 만났다.

지난 5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에는 ‘경실, 나이 들면 성욕은 사라지고 식욕이랑 *욕은 는다? / 여걸파이브 시절 강동원과 회식한 썰 / 갱년기 경실, 위로하던 남편에게 불같이 화낸 사연은?’이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이경실과 그의 절친 정선희, 강수정이 등장했다.

이날 정선희는 과거 ‘여걸파이브’에 함께 출연했던 지석진이 강수정에게 ‘한복 입으면 꽉 차지?’라고 발언 한 것을 언급했다. 강수정은 “이경실 언니는 ‘어디 보자’라며 만져보고 그랬다”며 “‘잠깐만요!’라고 외치면서 울며 뛰쳐나갔는데 작가 언니들이 쫓아와서 말려주고 달래주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정선희는 “다들 웃었지만 우리는 면죄부를 받기 위해 석진이 오빠를 공격했다”라며 “‘오빠 너무 심했어, 가혹했어, 쟤 여자앤데 트라우마로 방송 안 하면 어쩔 거냐’고 바람을 잡았다. 그랬더니 석진이 오빠가 강수정에게 가서 무릎 꿇고 빌었다”고 설명했다.

강수정은 “그때 대기실에서 내가 진짜 울고 있었다”며 “왜냐하면 그때까지 내가 잘 숨겨왔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정선희는 “요즘은 녹화 중에 상대 외모를 비하하면 문제가 된다”라며 “요즘 눈치 보고 조심하는 게 출연자들의 외모다”라고 강조했다.

이경실 역시 “옛날에 우리가 한 건 정말 독했던 것”이라며 “오랜만에 (방송) 나가면 후배들이 ‘그런 말씀 하시면 안 된다’고 말린다. ‘언니 욕먹어요’라고 한다”고 전했다.

강수정은 현재 홍콩 부촌에 거주 중이다. 그는 이사 간 집이 좋다는 말에 “그냥 뷰가 좋다”고 답했다. 왜 초대하지 않냐는 말에는 “너무 지저분해서, 내가 정리를 잘 못 해서 그렇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강수정은 이날 약 1년 5개월 만에 한국에 왔다고. 그는 “아직 홍콩 격리자 아니면 못 들어간다”며 “최근에 오미크론 한 번 왔을 때 사재기가 휩쓸고 지나갔다. 나도 휴지를 너무 많이 사다 놨다. 하루에 한 롤씩 써도 다 못쓴다. 남편을 혼자 두고 왔는데 계란이 90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실은 “어느 정도 나이가 들면 먹는 것도 안 참아지더라. 난 소화도 잘된다. 식욕은 점점 늘어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자 정선희는 “모든 감각이 사라져도 식욕만 있으면 된다”며 “내 친구들 만나면 이미 성욕은 끝났다. 식욕으로 버티는 애들이 많다”고 했다.

이에 이경실은 “성욕은 이제 없고 늘어나는 건 식욕과 쌍욕이다”라고 명언(?)을 남겼다. 이경실은 “몸이 계속 더워서 남편에게 갱년기 같다고 했더니 아니라고 위로해줬다”라며 “남편이 갱년기가 아니라고 3번이나 말했는데 갑자기 화가 나더라. 소리를 지르면서 내가 나도 이해 안 되는 행동을 했다. 남편도 놀라더라”라고 고백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