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퀸덤2' 방송화면.
사진=Mnet '퀸덤2' 방송화면.


브레이브걸스가 1위의 기쁨을 맛본 가운데 효린이 최초로 2등에 머물로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12일 방송된 Mnet '퀸덤2'에서는 3차 경연 1라운드 '포지션 유닛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보컬 유닛 대결에서는 우주를 품은 은하(비비지+우주소녀)가 1위, 33(효린+브레이브걸스 민영)이 2위, 해와 달(이달의 소녀+케플러)이 3위를 차지했다.

이에 우주소녀는 "미친 거 아니냐. 후련하다"고 감탄했고, 연정은 "나 이제 목 나가도 여한 없다"고 말했다.

효린은 "‘나가수’(나는 가수다)처럼 할 걸 그랬나. 이런 결과가 저를 더 열심히 할 수밖에 없게 만든다"며 아쉬워했다. 브레이브 걸스 유나는 아쉬워하는 멤버들에게 "우리 꼴등 탈출 처음"이라 위로했다.
사진=Mnet '퀸덤2' 방송화면.
사진=Mnet '퀸덤2' 방송화면.
이어 댄스 유닛의 결과도 발표됐다. 효린은 이번에도 1위에서 밀려나 2위에 머물렀다. 댄스 유닛 1위는 퀸이 나(브레이브걸스 은지+이달의 소녀)로, 3라운드 1라운드 최종 결과 효린은 브레이브걸스와 우주소녀(공동 1위)에 이은 3위에 위치했다. 비비지, 이달의 소녀와 공동 순위였다. 6위는 케플러였다.

특히 브레이브걸스는 2차 경연에서 6위를 했던 터. 우주소녀와 1위에 오르자 은지는 눈물을 흘렸다. 처음으로 1위가 아닌 등수를 받은 효린은 "처음으로 나를 자극시켰다"라고 해 앞으로의 무대에 기대를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