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라마수나라' 최성은 인터뷰
"지창욱의 괜찮다는 눈빛, 힘이 많이 됐다"
"뮤직 드라마 낯설어...녹음실 자주 찾아갔다"
"좋은 어른=좋은 배우, 순수한 마음 갖고 살고파"
'안나라수마나라' 최성은/ 사진 제공=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 최성은/ 사진 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글로벌 4위 순위 보고 딱히 별생각은 없었어요. 호불호가 갈리는 장르라 생각했는데 그래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좋았어요. 그동안 원작 팬분들이 어떻게 보실지 걱정이 조금 되기는 했지만. 원작은 원작이고 제가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또 다른 아이가 만들어질 것 같았어요. 그래서 부담감이 없었습니다"

11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난 넷플릭스 오리지널 '안나라수마나라' 배우 최성은이 신인답지 않은 담대함을 보이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 6일 공개된 '안나라수마나라'는 가난 때문에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최성은 분)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황인엽 분)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지창욱 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 하일권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아이 캐릭터를 위해 동심을 찾는 과정이 필요했다는 최성은. 그는 "우선적으로 작품에 나오는 음악을 가장 많이 듣긴 했지만 캐릭터에 다가가기 위해 아이 목소리나 감성에 빠질 수 있는 음악을 많이 들었다"며 "음악 스태프분들과도 얘기를 많이 나누며 교류했다"고 전했다.

한국에는 잘 없는 장르인 '뮤직 드라마'가 처음엔 낯설었던 최성은. 녹음 현장에 익숙해지기위해 녹음실도 자주 찾아갔다고. 최성은은 "평소 노래를 잘하는 편도 아니고 익숙한 장르도 아니었어서 노력을 많이 했다. 특히 노래로 감정을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서 시간이 많이 걸렸다"며 "음악이 들어가는 장면에 있어서는 다른 작품보다 어떻게 하면 더 자연스럽게 표현할까 고민을 많이했다. 다행히 주변에서 스태프분들이 여러 도움을 줬다"고 고마워했다.
'안나라수마나라' 최성은/사진제공=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 최성은/사진제공=넷플릭스
지창욱과의 '첫 호흡'에 대해서는 "창욱 선배는 따뜻한 에너지를 가진 분이다. 첫인상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변함이 없었다. 그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촬영장에서 스스로 마음에 들지 않은 연기가 나왔을 때마다 창욱 선배가 괜찮다는 눈빛을 보내줬다. '너 하고 싶은 대로 해도 된다'는 눈빛이었다. 힘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같이 촬영하면서 주인공으로서 갖춰야 할 현장에서의 태도, 스태프들과의 의사소통, 다른 배우들과의 관계 등 많은 것을 배웠다. 창욱 선배와 함께해서 더 역할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최성은은 꿈을 강요받는 나일등 역을 맡은 황인엽 배우와도 찰떡 케미를 보였다고. 그는 "실제로도 착하고 끼가 많다. 매력이 많은 사람이다. 원래는 나이 차이가 좀 나는데 극 중 친구 역할로 나오다 보니 진짜 친구 같은 느낌을 받는다. 오빠가 동안이기도 하다"며 미소 지었다. 또 "일등이라는 역할이 아픔도 있긴 하지만 황인엽이라는 배우를 만나서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가 됐다. 황인엽 오빠와 통하는 것도 많아서 재밌게 촬영했다"고 고마워했다.

동료 배우들뿐만 아니라 김성윤 감독과도 끊임없이 소통했다고. 최성은은 "감독님과 처음 미팅했을 때부터 얘기가 통하고 재밌는 부분이 많았다. 감독님에 대한 좋은 호기심이 생기면서부터 작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며 "감독님이 촬영 전부터 아이가 해줘야 할 역할을 많이 생각해놓으셨다. 아이의 감정에 이입하고 공감해야 사람들이 끝까지 볼 수 있다고 조언해주셨다"고 강조했다.
'안나라수마나라' 최성은/ 사진제공=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 최성은/ 사진제공=넷플릭스
처음으로 작품을 찍으며 '좋은 어른'에 대해 생각했다는 최성은. 그는 "아이들은 타인이나 주변 상황에 대해서 호기심을 갖고 순수함을 계속해서 가지고 살아간다. 자기가 하고 싶은 어떤 것에 대해 호기심을 가지고 하고 싶은 것을 꿈꾸지 않나. 그런 마음을 어른이 되어서까지 가지고 살아간다면 좋은 어른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어른이 된다는 건 좋은 배우가 된다는 것과 연결되는 느낌이다. 인간 최성은으로서 타인과 주변 세계를 향해 호기심과 순수한 마음, 관심을 가지고 살아갈 때 더 좋은 연기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제 어린 시절을 생각해 보면 오히려 일등이나 리을이 쪽에 가까운 것 같아요. 공부를 잘했다기보다 앞으로 나아가야 할 것만 같은 압박이 있었던 것 같거든요. 아이 같은 경우엔 현실적인 지점들에 부딪혀서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포기하게 되지 않나 싶어요. 아이만큼 극심한 현실에 처하진 않아도 대부분 사람이 하고 싶은 것보다 하기 싫은 걸 하면서 살아가니까요. 아이와 리을이의 관계를 보면서 내가 하고 싶은 걸 살아가도 되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앞으로 저를 좀 더 버리고 타인을 바라보는 시선과 마음 자체를 열고 싶어요. 스스로를 넓혀갈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웃음)"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