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사진=KBS 방송화면
'같이 삽시다'./ 사진=KBS 방송화면


배우 이경진이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파경부터 암투병까지 파란만장한 삶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이경진이 자매들과 만났다.

이날 이경진은 "우리 엄마는 학구열이 높았다. 아들을 못낳은 한이 있었다"라며 "그래서 큰 언니네 쌍둥이 아들을 스탠포드 의대로 보냈다. 내가 조카 학비를 댔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경진은 "외국에 있는 의대를 가는 게 중요한게 아니다. 한국에 있는 좋은 의대로 보냈으면 곁에 있었을텐데, 미국에 가니까 미국 사람이 돼버렸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경진은 "훌륭하게 되면 자기 옆에 없다. 못난 자식이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혜은이는 "나도 우리 애한테 집착이 있다"라고 했다. 박원숙은 "그러지마"라고 질색했다. 혜은이는 "아는데 잘 안된다. 꼭 옆에 두고 싶다"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에 이경진은 "부모의 집착이 연애에도 영향을 미친다"라고 했다. 이경진은 "40대 전에 결혼생각을 했다. 웬만하면 (결혼)하려고 만났다"라며 "능력이 있었다. 그런데 홀어머니 아래 외아들이었다. 어머니께서 질투를 느끼셨다. 그 남자도 '그래서 여태까지 결혼을 못해다'고 고백 하더라. '됐다. 모자끼리 잘 살아라' 라고 하면서 그만 했다. 그 어머니께서 나이 드시고 10년 뒤에 다시 찾아왔더라. 그때 '내가 왜 그 앨 좋아했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박원숙은 "말이 나온김에 넌 결혼을 하려다 만 거냐?"라며 "갔다 온 거야 뭐야"라고 물었다. 이경진은 "결혼식장에서 끝난 것"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웨딩 드레스까지 입었다"라고 덧붙여 씁쓸함을 안겼다.

이경진은 "연예계 생활에 지쳐서 결혼이라는 안정적인 꿈을 꿨다. 그런데 머리속으로 그리는 것과 다르더라"라고 했다. 이경진은 박원숙의 위로에 눈물을 보였다.

또한 이경진은 암투병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항암 주사를 한 두 번 맞으니까 털이란 털이 다 빠졌다. 주사 맞자마자 빠지더라. 미장원에서 머리 잡아당기면 다 빠졌다. 그게 가장 쇼크였다. 자다가도 벌떡벌떡 일어났다"라고 밝혔다.

이경진은 2년간 투병 생활을 했다. 가발을 쓰고 드라마 촬영에도 임했다. 이경진은 "어느날 지인과 만났는데 가발 밖으로 머리카락이 흘러내린 날도 있었다. 지인이 가슴 아팠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또한 이경진은 "온몸에 있는 피부가 까맣게 변하기도 했다"라며 "방사선 치료만 33번 받았다. 건강한 세포에 양잿물 뿌리는 격이다. 당시에 38kg이 감소했다"라고 털어놨다.

이경진은 우연히 호텔에서 팥죽을 접했고, 팥죽을 먹으며 암과 싸웠다고 했다. 옆에 아무도 없어 홀로 투병 생활을 견뎠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