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창욱./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지창욱./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지창욱이 가난과 공부에 대한 압박으로 힘들었던 때를 회상했다.

9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안나라수마나라' 배우 지창욱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극중 지창욱은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 역을 맡았다.

지창욱은 '안나라수마나라' 관전포인트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꼽았다. 그는 "가난, 돈, 학업 성적, 꿈, 다른 사람의 시선 등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메시지에 초점을 맞추면 더욱 따뜻하고 재밌게 볼 수 있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나라수마나라'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 역시 자신의 이야기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그는 "나 역시 어렸을 적 가난으로 인해 고민하고 힘들었던 순간이 있었고, 학업 스트레스도 심했다. 심리적인 압박감 때문에 힘들었던 적이 많아서, 아이(최성은 분)와 일등(황인엽 분), 리을을 봤을 때 내 이야기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대본을 봤을 때 부담스럽겠다, 어렵겠다고 느끼기 이전에 아이와 일등이를 응원해줘야겠다는 감정이 먼저 들었다. 내가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은 알수 없는 자신감과 기대감, 설레임도 복합적으로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어려웠던 가정 환경에 대해 묻자 지창욱은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홀어머니와 함께 자랐다. 거기서 오는 상실감도 충분히 느꼈고, 현실은 쉽지 않다는 얼린 나이에 빨리 깨달았다. 어렸을 적을 생각하면 우울감이 항상 있었지만, 어머니의 사랑으로 극복했다"고 밝혔다.

지창욱은 자신이 어른이 됐다고 생각한 시기에 대해서도 "내가 의지하던 어머니가 어느 순간 나를 의지하고 있더라. 나를 책임져야 할 부모가 이제는 내가 책임져야할 부모가 됐을 때 내가 가장이고, 무게를 짊어져야 하는 어른이 됐구나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실패에 대한 부담은 늘 있지만, 도망치지는 않으려 한다는 지창욱. '안나라수마나라' 역시 성공 사례가 많지 않은 뮤지컬 형식의 드라마로 흥행 부담이 컸다고. 그는 "실패의 경험이 무서워 도망치지는 말자는 생각이었다. 배우로서 어떻게 연기하지, 이 장면은 어떻게 나올까 많은 부담감을 가지면서 촬영했다. 부담을 잊으려고 노력을 많이 했고, 스태프와 배우들 덕분에 많이 무뎌졌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6부작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 지난 6일 공개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