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하하
김종국X송지효 러브라인 구축
사랑의 전도사 역할 자처
사진 =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하하가 김종국과 송지효의 사랑의 전도사로 나섰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한 하하는 촬영 당일 생일을 맞은 김종국을 위해 "오늘의 생일 선물 들어온다"며 송지효를 불렀고 '런닝맨' 러브라인에 시동을 걸었다.

제작진이 준비한 생일상의 미역국을 먹으면서도 하하는 송지효에게 "너, 진짜 잘 끓이는구나"라고 너스레를 떨며 김종국과 끊임없이 러브라인을 형성시켰다.

특히 게스트로 출연한 소녀시대 유리가 김종국에게 추파를 던지자 하하는 "형 여자친구는 여기 있는데?"라고 송지효를 가르키며 사랑의 전도사 역할을 자처했다.

뿐만 아니라 미션 과정에서도 유머러스한 몸동작과 재치 있는 말재간으로 유쾌함을 더하며 최종 미션 결과 2위를 차지했다.

한편, 하하는 '놀면 뭐하니?', '런닝맨' 등 예능 프로그램과 유튜브 채널 하하PD 등 다채로운 디지털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