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당나귀귀' 방송 화면.
사진=KBS '당나귀귀' 방송 화면.


가수 장윤정이 팬 결혼식에 축의금으로 천만 원을 낸 사연을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콘서트를 위해 대구를 방문한 장윤정 사단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스튜디오에서 김숙은 "들은 바에 의하면 팬클럽 회원 결혼식 때 축의금 천만 원을 냈다고 하더라"며 ‘장회장’ 장윤정의 남다른 스케일을 물었다. 이에 장윤정은 "농담 삼아 팬미팅 중에 여기서 결혼하는 커플 나오면 첫 커플한테 축의금 천만 원 주겠다고 했다. 재밌게 다니면 좋겠다는 의미에서 말한 건데, 진짜 결혼해서 축가도 부르고 축의금도 드렸다"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가 최근 핑크빛 소문이 무성한 김숙과 이대형이 결혼해도 천만 원 줄거냐고 묻자 장윤정은 “천만 원을 쏘겠다”며 통 큰 약속을 했다. 이에 전현무, 김병현, 허재도 줄줄이 "나도 천만 원"을 외쳤고, 장윤정은 “주겠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행사에 여왕’ 장윤정은 1년에 40주, 하루 2회씩 행사를 다닌 것 같다고 밝히기도. 차도 1년에 10만km는 더 탔을거라며 “1년 반 타면 폐차했다. 위험해지니 탈수가 없다. 벤을 8대는 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KBS '당나귀귀' 방송 화면.
사진=KBS '당나귀귀' 방송 화면.
이날 대구서 장윤정이 묵는 숙소는 하루 숙박비 330만 원의 럭셔리 스위트룸이었다. 리버뷰 욕실까지 구비된 약 60평의 으리으리한 규모에 모두들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 숙소는 공연 주최측에서 제공해준 거라고.

장윤정은 공연 전날 술판을 벌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타일리스트는 "우리는 항상 전날 회식하고 공연 들어간다"고 말했고, "공연 전에 술 먹으면 얼굴이 붓지 않냐"는 김숙에 걱정에 장윤정은 "나는 저 시간이 너무 행복하다. 붓기 전 아침 일찍 기상한다"고 설명했다.

다음날 오전 8시, 장윤정은 이른 시간부터 목상태를 체크했고, 공연장에 도착하자마자 목을 푸는 모습을 보였다. 리허설에서도 쌩쌩한 장윤정의 목소리에 김숙은 "아침엔 목 풀기 바쁜데 너무 쌩쌩하다. 바로 공연 들어가도 될 것 같다"고 감탄했다.

”리허설도 본공연처럼 한다“는 장윤정은 스태프들의 실수를 하나하나 지적했고, "무섭게 하려고 하는 게 아니다. 공연은 라이브라 다시 고칠 수가 없다. 리허설이니까 실수해도 된다는 변명 안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전현무가 "과음해서 실수한 적 한 번도 없냐"고 묻자 장윤정은 "한 번도 없다. 공연을 내 컨디션 때문에 잘못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