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영앤리치' 정석
16살에 한강뷰 집 거주
"고2때 이사갈 것"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


16살 가수 정동원이 영앤리치 면모를 드러냈다.

8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는 16살 최연소 인턴 코디로 정동원이 출격해 매물 찾기에 나섰다.

서울살이 3년 차라는 정동원은 "재작년에 서울로 전학하면서 자취하게 됐다”며 “내가 직접 부동산에 연락해서 매니저와 함께 집을 확인하고 어른들과 함께 계약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동원은 집을 볼 때 나름대로 조건이 있다고 했다. 그는 "시티뷰에 살다가 이번에 한강뷰로 이사했다”며 “아직 안 질렸다. 아침마다 일어나서 학교 가기 전에 한강을 본다”며 자신이 현재 사는 집을 설명했다. 이를 들은 멤버들은 그를 부러워했다.

좀 더 넓은 집으로 이사 가고 싶다는 소망을 밝힌 정동원은 "더 나이 들면 좀 더 넓은 집으로 가고 싶다”며 “고2쯤 되면"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나래는 "내가 아는 열여섯 살 중에 제일 멋있게 산다"며 감탄했다.

이날 박나래는 "정동원 코디님을 2년 만에 뵙는데 그때 우리 둘 키가 똑같았다"며 다시 한번 키를 재볼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굳이 댈 것도 없이 정동원이 압도적인 키로 박나래를 기죽게 했다. 이어 양세형과의 키 대결에서도 가볍게 승리했다.

붐과 함께 의뢰인의 매물을 탐색하던 정동원은 책 향기 가득한 ‘사랑의 북센타’ 집을 방문했다. 코너 속의 코너로 정동원이 직접 책 한 권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가 소개한 책은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 그의 높은 수준에 일동 놀라움을 표했다.

또 다른 매물은 널찍한 방과 독특한 주방 조명이 눈길을 끄는 집. 정동원과 붐은 식탁에 앉아 상황극을 시작했다. 붐은 “이 조명 어디셔 사셨어요? 너무 예뻐서 아내에게 선물하려고요”라고 했다. 정동원은 “이건 아무한테나 팔 수 있는 게 아니다”라는 등의 어색한 연기로 웃음을 선사했다.

두 사람은 대사관을 방불케 하는 다세대 주택을 방문했다. 현관 앞엔 꽃이 늘어선 ‘꽃길’이 펼쳐졌다. 철쭉과 향나무, 앵두나무 등 집 앞에 꽃 축제가 펼쳐지고 있었다.

정동원은 “그런데 없는 꽃이 있다”며 “아지랑이 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곧 ‘아지랑이 꽃’을 즉석에서 열창했고, 붐은 이에 맞춰 댄스를 선보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