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스틸 / 사진제공=tvN
'우리들의 블루스' 스틸 / 사진제공=tvN


'우리들의 블루스' 럭비공 같은 남자 이병헌이 자신만의 방식으로 신민아 곁을 지킨다.

8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10회는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로 꾸며지는 가운데, 아이 양육권 재판을 앞두고 불안해하는 민선아(신민아 분)와 그녀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고 싶은 이동석(이병헌 분)의 노력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릴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이동석은 민선아가 제주를 떠난 뒤 힘겹게 살아온 날들을 들으며, 자신의 일처럼 속상해하고 대신 분노해줬다. 민선아가 겪은 일들은 복잡다단했지만, 이동석은 이를 심플하게 풀어내며 민선아를 미소 짓게 했다. 투박하고 거친 말 속 담긴 이동석의 따듯한 진심은 둘을 다시 예전처럼 편안한 관계로 돌아가게 만들었다.

공개된 '우리들의 블루스' 10회 스틸컷에는 민선아의 곁을 지키는 이동석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동석은 제 일처럼 민선아가 어릴 적 살았던 폐가를 수리하고 있다. 앞서 민선아는 이곳에서 아들과 함께 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낸 바. 이에 이동석은 손을 걷어붙이고 민선아를 돕기 위해 나선다. 또 양육권 재판을 하기 위해 서울로 떠난 민선아와 동행 중인 이동석의 모습도 포착됐다. 트럭 안에서 민선아를 보며 환하게 웃는 이동석의 모습이, 그리고 이동석 옆에서 웃음 짓는 민선아의 모습이 외롭지만은 않은 서울 외출을 예고한다.

이동석은 민선아가 슬픔에만 얽매여 아파하지 않길 바랐다. 아이 양육권 재판에만 몰두해 행복과 불행을 나누는 민선아의 모습에 안타까워하기도. 이런 상황에서 이동석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민선아의 곁을 지키며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10회 예고 영상에서는 "슬퍼하지 말란 말이 아니야. 우리 엄마처럼 슬퍼만 하지 말라고"라고 말하는 이동석의 모습이 담기며, 그가 어떻게 불안함에 빠진 민선아를 일으킬지 관심을 증폭시켰다.

제작진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같은 매력의 동석이 선아의 곁을 지키며 선아를 웃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진심 어린 동석의 노력과 위로가 선아에게 닿을지, 선아를 외롭게 남겨두지 않는 동석표 위로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민선아를 위한 이동석의 위로는 8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우리들의 블루스' 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