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스틸 / 사진제공=SBS
'런닝맨' 스틸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 송지효, 전소민이 유도로 한 판 대결을 벌인다.

8일 방송되는'런닝맨'에서는 예측불허 유도 대결이 펼쳐진다.

'멍돌자매' 송지효와 전소민은 어떤 대결에서도 '친자매 케미'를 뽐내고 있다. 지난 오목 맞대결에 이날 방송에서는 유도 대결이 성사됐다. 전소민은 국가대표 출신 조준현도 인정한 패기 넘치는 포즈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힘 에이스' 송지효가 반격에 나서자, 멤버들은 "남자급"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에 '잔머리' 전소민은 최후의 보루를 꺼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유도 국가대표 출신 조준호, 조준현 쌍둥이 형제의 유도 매치도 눈길을 끌었다. 두 형제는 "선수 때 내가 더 잘했다", "최근에 단 한 번도 진 적이 없다"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승부욕은 점점 과열되고, '런닝맨'에서 보기 힘든 전문 기술들이 총동원되자 멤버들도 긴장을 놓지 못했다.

'멍돌자매' 송지효·전소민과 '불나방 형제' 조준호·조준현의 유도 대결 승자는 8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