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그룹 위너 송민호가 한 달 저작권료와 성형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그룹 위너 완전체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위너 강승윤, 김진우, 송민호, 이승훈은 싸이에 이어 '아는 형님' 학생회장에 도전했다. 네 사람은 등장과 함께 히트곡 메들리 무대를 선보여 박수받았다.

김희철은 "얼굴만 봐도 배부르다는 말이 있다. 얼굴도 청렴결백, 비싼 거보다 본인 스스로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김진우는 가방 대신 종이 가방을 들고 다닌다고. 이수근은 명품 브랜드 아니냐고 했다. 김진우는 "가방에 대한 큰 욕심이 없다. 전날 슈퍼에 갔다면 봉지가 가방이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서장훈은 "언제부터 그렇게 알뜰하게 지냈어?"라고 물었다. 김진우는 "한 4년 정도 된 것 같은데"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이승훈은 "피부과에 달 300만 원씩 써"라고 폭로했다. 강호동은 "다른 멤버들도 검소하다고 하던데"라고 했다.

강승윤은 "민호 검소하다. 멤버들과 같이 있을 때 민호의 지갑을 구경해 본 적이 없다. 우리 중에 수익이 제일 세다. 돈을 낸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송민호는 "우리가 같이 밥 먹은 지 4년 전인 것 같은데"라고 해명했다. 계산을 잘하는 멤버는 강승윤이었다.

송민호는 "안 쓰는 게 아니라 나는 모아두는 거다. 나중에 한방에 쓸 것"이라고 말했다. 강승윤은 "안무 연습을 하는데 댄서들과 밥을 먹자고 해서 송민호가 '먹자'고 하더니 그러고 갔다. 그 자리가 없어졌다"고 밝혔다. 이승훈은 "민호는 밥 먹기 전에 간다. 다이어트한다고 간다"고 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강승윤은 "내가 제일 통이 크다"고 말했다. 송민호는 "밥값 해봐야 네명이 얼마 나오겠어"라며 밥값 내는 것 대신 선물을 자주 한다고. 이승훈은 MZ세대답게 회사에서 하지 못하는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김희철은 "수익도 넷이서 나누느냐?"고 물었다. 이승훈은 "아이 그럼"이라고 답했고, 나머지 멤버들은 "네?"라고 했다.

송민호는 어마어마한 저작권료를 보유하고 있다고. 송민호는 "중형차는 아니고 외제 차 풀옵션이다. 많이 들어오면"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송민호와 김진우는 해외 투어 중에 주먹이 앞섰다고 이야기했다. 강승윤은 "나는 진우와 민호가 싸우는 걸 봤다. 심지어 민호 손에 피가 났다. 투어 끝나고 민호 방에서 살짝 한 잔씩 하는 게 낙이었다"며 "많이 마시니까 회사에서 끝나고 술을 먹지 말라고 했다. 민호만 이 얘기를 들었다. 우리는 모르는 채로 술을 마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강승윤은 "진우가 화가 났다"고 했다. 김진우는 "마시는 술이 낙인데 못 먹게 했다"고 설명했다. 송민호는 "내 입장에서는 '그걸 왜 나한테 화를 내냐?'였다. 그래서 서로 언성이 높아지다가 형이니까 나도 모르게 벽을 쳤다. 그런데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그 싸움이 어떻게 끝났는지다. 말리는 방식이 되게 독특하더라. 강승윤이 울더라"고 했다.

송민호는 위너로 데뷔하기 전 발라드 그룹으로 데뷔했다. 송민호는 "자랑스럽다. 숨기지 않았다. 타군(활동명)이라고 말을 하지는 못했다. 과거 전혀 부끄럽지 않다"고 털어놨다. 김영철은 송민호의 성형설을 언급했다. 송민호는 "갑자기 쌍꺼풀이 생겼다. 그것 때문에 스트레스다. 성형설이 돌았다. 억울하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