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배우 조현철이 넷플릭스 시리즈 ‘D.P.’(디피)로 ‘제58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조연상을 수상했다.

조현철은 ‘D.P.’에서 군대 내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하고 탈영하게 되는 조석봉 일병 역을 맡아 선악을 오가는 폭발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극의 완성도를 견인했다. 극 중 독보적인 존재감은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D.P.’의 숨겨진 주인공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2년 제58회 백상예술대상'시상식에서 조연상을 수상한 조현철은 “나를 처음부터 끝까지 믿어주신 한준희 감독님 너무 감사드린다. 같이 호흡을 맞춘 구교환, 정해인 배우에게도 감사드린다”며 작품을 함께한 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조현철은 투병 중인 아버지를 향한 진심을 전해 감동을 안겼다.

그는 "현재 아버지가 투병 중이다. 진통제를 맞고 이걸 보고 계실지는 모르겠는데, 이런 자리에서 사적인 이야기를 하게 될 줄 몰랐다. 지루할 수 있겠지만, 죽음을 앞둔 아버지에게 용기를 드리고자 시간을 할애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철은 아버지를 향해 "아빠가 눈을 조금만 돌리면 마당 창밖으로 빨간 꽃이 보이잖아? 그거 할머니야. 할머니가 거기 있으니까 아빠가 무서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영상 편지를 남겨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어 "작년 한해동안 내 첫 장편영화였던 '너와 나'를 찍으면서 나는 분명히 세월호 아이들이 여기에 있다는 거를 느낄 수 있었다. 그러니까 아빠 무서워하지 말고 마지막 시간 아름답게 잘 보냈으면 좋겠다. 편안하게 잘 자고 있어 달라.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현철은 티빙 오리지널 웹 예능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단편영화 ‘부스럭’의 감독 겸 배우로 활약을 선보일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