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세 모태솔로' 심권호 "경기도 광주에 땅·집 소유, 결혼하고파" ('국대는 국대다')


레슬링 레전드 심권호가 51세 ‘모태솔로’라고 한탄했다.

7일 방송되는 MBN '국대는 국대다'에서는 레슬링 국가대표 경력 10년 동안 부동의 세계 랭킹 1위, 애틀란타-시드니 올림픽 2연속 금메달리스트인 레슬링계의 ‘살아 있는 전설’ 심권호의 복귀전 선언 현장이 공개된다. 이와 함께 심권호의 맞대결 상대로는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정지현이 지목, 사상 최초로 ‘레전드 vs 레전드’의 승부가 성사되며 ‘국국대’ 마니아들의 심장을 뛰게 만들 전망이다.

이날 스튜디오에 나선 심권호는 자신의 레슬링 역사를 돌아보던 중, 51세의 나이에 ‘모태솔로’라는 사실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권호는 "애틀란타 올림픽에 이어 시드니에서 2연패를 달성한 뒤 한국에 빨리 돌아오고 싶었다"며 "메달을 따면 여자친구가 생길 줄 알았다"고 밝혔다.

이에 홍현희가 "당시 여자친구가 없었느냐"고 묻자, 심권호는 "지금도 없다"고 답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심권호의 절친 양준혁이 영상으로 깜짝 등장, "심권호의 결혼 가능성은 3% 미만"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총각 간판'인 내가 늦장가를 가면서 위기의식을 많이 느꼈을 것"이라는 양준혁의 말에 심권호 또한 "저 형이 결혼할 때 울 뻔했다"고 털어놓는다. 마지막으로 심권호는 "경기도 광주에 땅과 집이 있다”며, “이번 복귀전을 계기로 꼭 결혼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제작진은 "오래된 '모태솔로'임을 솔직히 밝힌 심권호가 시드니 올림픽을 준비하던 시절 결혼할 뻔했다는 과거를 공개해 '반전'을 안기는가 하면, 전 핸드볼 국가대표 임오경과 탁구 여제 현정화를 '짝사랑'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과연 심권호가 22년 만의 복귀전을 통해 결혼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그의 진심이 담긴 복귀전 각오와 피땀 어린 트레이닝 전 과정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