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내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내일' 방송화면 캡처


윤지온의 전생이 공개됐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에서는 위기관리팀 임륭구(윤지온 분) 대리의 전생의 비밀이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륭구는 성폭행범 탁남일(김준경 분)을 폭행한 이유로 징계를 받게 됐다. 이에 위기관리팀 구련(김희선 분), 최준웅(로운 분)도 욕을 먹었다. 임륭구는 위기관리팀에 더 이상 피해가 되지 않도록 국내 영업팀으로 부서 이동을 신청했다.

임륭구는 환생한 친모 임유화(민지아 분)가 행복해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임륭구의 전생이 공개됐다. 임륭구의 친모 유화는 아들을 위해 정절을 지키고자 수청을 들라는 현감의 제안을 거절했지만, 결국 현감이 보낸 검계패에게 성폭행당했다.

이를 알 리 없는 임륭구는 유화에게 모진 말을 쏟아냈고, 유화는 극단적 선택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몇 년이 지난 후 뒤늦게 유화의 진실을 알게 된 임륭구는 충격과 분노로 현감과 검계패를 모두 살해한 뒤 자신도 아편 중독으로 사망했다.
/사진=MBC '내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내일' 방송화면 캡처
당시 범죄자 인도팀이었던 구련에게 인도된 임륭구는 "제 유년의 모든 기억은 어머니의 사랑으로 가득했습니다"라며 친모를 향한 애절한 사랑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구련은 "네가 원해서 태어난 것이 아님을 알기에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널 버리지 않겠다 다짐했다 하였다. (네 진심을) 모른 채 떠나가 버린 게 안타깝구나"라며 유화의 모정을 대신 전했다.

또한 임륭구의 칼퇴 이유와 임륭구가 최준웅에게 "목적을 이룰 때까지 위기관리팀이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던 이유가 밝혀졌다. 임륭구는 극단적 선택으로 인연의 실이 끊겨버린 친모를 멀리서나마 지켜주고자 저승사자의 길을 택했던 것.

1년 전 구련의 위기관리팀 신설 소식을 듣게 된 임륭구는 "한번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자는 같은 일을 되풀이하기 쉽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혹여 어머니께서 똑같은 선택을 하게 된다면 이번엔 직접 제 손으로 어머니를 구할 겁니다"라며 위기 관리 팀 합류했다. 임륭구는 친모를 찾기 위해 매일같이 정시 퇴근을 했었고, 그를 찾은 후에는 지켜봐 왔던 것.

구련에게 임륭구의 사연을 들은 최준웅은 한번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은 다음 생에도 같은 일을 되풀이하게 된다는 것에 분노를 드러냈다. 구련은 "비단 극단적인 선택이 아니더라도 살아온 생에 아주 강렬한 상처를 가진 자라면 환생한 후에도 그 굴레를 벗어나지 못해. 상흔이 너무 깊게 패여서 그다음 생에도 영향을 미치는 거지"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 한 달 후라는 자막과 함께 극단적 선택의 위기에 놓인 사람을 알려주는 레드라이트에 임륭구의 친모 유화의 이름이 떠 충격을 안겼다. 이는 누구보다 행복해 보였던 유화가 출산한 지 한 달 만에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