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일라이와 지연수가 '우리 이혼했어요' 최초 재결합 커플이 될까. 살림을 합친 일라이와 지연수가 잡음 없이 무사히 갈등을 끝낼 수 있을까.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는 재혼에 청신호가 켜진 일라이, 지연수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일라이, 지연수는 아들 민수와 함께 놀이동산을 다녀오는 등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민수는 아빠와 행복한 시간을 가지자 헤어지기 싫어했고 일라이에게 매달려 "헤어지는 거 싫어"라며 울어 부모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아들이 눈에 밟히는 건 일라이도 마찬가지. 일라이는 "촬영을 통해 (지)연수와 오해를 풀고 대화를 하게 됐다. 방송이 없었다면 민수만 만났을 것"이라며 "솔직히 미국 안 가고 싶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후 일라이와 지연수는 연애할 때 자주 갔던 춘천 데이트를 즐겼다. 두 사람은 깊은 대화를 나눴다. 지연수는 일라이에게 "언제가 제일 행복했냐"라고 물었고 일라이는 "매일이 좋았고 행복했다. 싸우긴 해도 어쨌든 같이 있었잖아. 같이 있었을땐 행복했다"고 답했다.

이에 지연수는 "넌 나와의 감정이 좋았구나. 난 감정을 잃어버린거 같다. 사랑 받을 때 사랑할 때 감정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정반대의 상황을 밝혔다. 이후 숙소로 돌아온 두 사람은 재결합에 대한 진지한 얘기를 나눴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일라이는 이달 말에는 미국에 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민수 곁에 있고 싶지만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돌아오면 다시 백수가 된다는 것이 그의 고민이었다. 지연수는 "이제 나도 중요해. 내 인생도 존중하겠다는 뜻이다. 난 50살 전에는 재혼하려고 했다. 이혼한 전 남편과 사는 여자가 되고 싶지 않다"라며 단호한 태도들 보였다.

이어 "나 좋아하냐? 아무 감정 없는 남자와 사는 건 시간만 버리는 것 같다. 난 네가 돌아오면 민수 아빠로만 받아주진 않을 거다. (아내로서)내 자리를 다시 찾든지 받아주지 않든지 둘 중 하나다. 네가 또 다시 떠나면 다시 일어날 힘이 없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일라이는 자신을 좋아햐나는 지연수의 질문에 "응"이라고 답한 뒤 "난 떠나지 않아. 다시 오면 떠나지 않을 거야"라고 말했다. 지연수는 "네가 우리 집에 있었던 며칠 동안 아무 간섭도 없이 우리 세 식구가 이렇게만 살았으면 우리 평생 행복했겠다 생각했다"라며 생각에 잠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