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창열 子 "'창렬하다' 친구들 사용+SNS 악플 고통…김창열 '눈물'('금쪽상담소')


[종합] 김창열 子 "'창렬하다' 친구들 사용+SNS 악플 고통…김창열 '눈물'('금쪽상담소')
[종합] 김창열 子 "'창렬하다' 친구들 사용+SNS 악플 고통…김창열 '눈물'('금쪽상담소')
[종합] 김창열 子 "'창렬하다' 친구들 사용+SNS 악플 고통…김창열 '눈물'('금쪽상담소')
김창열 가족이 '창렬하다'는 말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았다.

지난 6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김창열 가족이 출연했다.

김창열은 “아들과 대화가 많지 않다”고 상담을 의뢰했다. 그는 "밥 먹을 때만 몇 가지 이야기 나누는 정도다. 대화를 아예 안 하는 날도 있다"고 털어놨다. 김창열 아내 장채희는 "아이가 거실에도 나오지 않는다“며 "말하지 않은 이유를 물어봐도 입 닫고 가만히 있다. 이런 질문을 하면 '엄마가 안 물어보지 않았나'라고 한다"고 했다.

장채희는 아들이 “스케줄에 대해 전혀 말을 안 해준다”며 답답해했다. 반장 선거에 나갔다는 소식도 다른 학부모를 통해 들었다고 한다. 장채희는 "아들이 부모한테 말해봤자 자기 의견을 안 받아들이니까 반항 아닌 반항을 하는 건가 싶다. 들을 준비가 됐으니 얘기해라고 한다. 너가 싫다면 안 하겠다고 해도 말을 안 한다. 그래서 이 상황이 싫구나 싶어서 내가 자리를 피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김창열은 "내가 원했던 건 친구 같은 부자 사이였다. 아들이 문을 닫아 버리니 내가 다가가기가 부담스럽기도 하다. 어느 순간 막혔다는 생각에 나도 못 가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들 김주환은 학교에서는 상담 동아리에 참여하며 대화를 주도적으로 하는 편이었다. 오은영은 "김창열 씨 댁만 그런 게 아니다. 사춘기 자녀를 둔 가정이 고민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창열 가족의 대화를 지켜본 오은영은 김창열 부부에게 “감정 억압형 부모”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말할 기회를 안 줄뿐만 아니라 말하는 걸 잘 안 듣는다"고 설명했다.

김주환은 집에 오면 말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는 "중학교 1학년 때 어떤 상황에서 부모님이 내 말을 믿어주지 않았다"며 "이후 '따로 말을 해도 더 길어지겠구나. 잠깐 혼나고 말자'고 했다. 물어보면 '네' 정도만 하고 대답을 안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한 “엄마는 들을 준비가 됐다고 하지만 난 아직 말할 준비가 안 됐다”고 했다.
[종합] 김창열 子 "'창렬하다' 친구들 사용+SNS 악플 고통…김창열 '눈물'('금쪽상담소')
[종합] 김창열 子 "'창렬하다' 친구들 사용+SNS 악플 고통…김창열 '눈물'('금쪽상담소')
[종합] 김창열 子 "'창렬하다' 친구들 사용+SNS 악플 고통…김창열 '눈물'('금쪽상담소')
김창열 가족은 '창렬하다'는 말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김창열은 "싫지 않다. 뜻을 좋게 바꾸면 되지 않나"고 말했다.

장채희는 "아들이 중2 때 그 말이 나왔다. 친구들이 안 놀리냐고 물은 적 있다"며 속상해했다. 김주환은 "'창렬하다'라는 말을 쓰는 친구들이 있다. 나를 놀리려고 일부러 쓰는 친구들도 있고, 의도치 않고 쓰는 친구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나도 유튜브 같은 데서 재밌게 그런 말을 쓰는 사람들을 보면 웃는다. 이상하게만 쓰지 말고 잘 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오은영은 "정말 기분이 나쁘지 않냐"고 다시 물었다. 이에 김창열은 "처음에는 기분 나빴는데 내가 확실한 정보도 없이 사업을 시작했으니까 나의 잘못도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좋게 생각하자' 싶었다"고 답했다. 오은영은 "비하되고 놀림 받는 건데 고통스럽다고 하는 게 맞는 거다. 감정에 솔직하지 못한 것 같아서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김창열이 과거 논란에 휩싸였을 때 김주환은 악플을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김주환은 “내 SNS 댓글에 욕이 올라온 적이 있다. 바로 지웠다. 친구들이 보면 안 되니까 일단 댓글은 지우고 연락처는 저장해서 '왜 나한테 그런 말씀을 하시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그 사람이 '지은 죄가 있으니까 그런다'고 했다. 그래서 '아빠도 지은 죄 다 알고 잘못에 대해 생각하며 산다'고 했더니 욕만 하더라"고 털어놓았다. 장채희는 ”정말 가슴이 아팠다. 아들이 ‘아빠한테 안 좋은 일 있냐“고 했는데 내가 ’없다‘고 했다. 그런데 담임선생님에게 ’집안에 무슨 일이 있냐‘고 연락이 왔다. 아들이 중간고사 답안지를 백지로 냈다더라”며 속상해했다.

아내와 아들의 이야기를 들은 김창열은 “나는 부족한 아빠”라며 눈물을 흘렸다. 김주환 역시 눈시울을 붉혔다. 김창열은 아빠로서 자신에게 10점을 줬다. 김창열은 "내가 변해가고 있고 만들어지고 있고 바뀌는 걸 보여주는 게 맞는 거 같다"고 자성했다. 아들의 손을 잡으며 "의젓하고 바르게 잘 커 줘서 고맙다. 아내에게도 잘 키워줘서 고맙다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