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오늘부터'에 출연하는 배우 임수향. / 사진제공=SBS
'우리는 오늘부터'에 출연하는 배우 임수향. / 사진제공=SBS


배우 임수향이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4일 SBS 새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정정화 감독과 배우 임수향, 성훈, 신동욱, 홍지윤이 참석했다.

임수향은 혼전순결 약속을 지켰지만 어쩌다 엄마가 된 오우리 역을 맡았다. 성훈은 코스메틱 그룹의 대표이자 본의 아니게 오우리 아이의 생물학적 아버지가 된 라파엘로 분했다. 신동욱은 오우리의 신념을 지켜주며 순수한 사랑을 키워온 강력반 형사 이강재로 분했다. 홍지윤은 아름다운 얼굴 빼고 모든 것이 거짓말인 라파엘의 아내 이마리를 연기했다.

임수향은 “주체적으로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따뜻하게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또한 “처음 대본을 보고 ‘한국에서 이게 가능한가’ 생각했다. 그런데 주인공이 뜻밖의 상황을 헤쳐나가는 상황이 궁금해졌다. 이런 신념을 지키기까진 어떤 서사가 있을지, 미래를 어떨지 궁금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 감독님이 다음화가 궁금해지게 엔딩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우리는 오늘부터'는 혼전순결을 지켜오던 오우리(임수향 분)가 뜻밖의 사고로 라파엘(성훈 분)의 아이를 갖게 되면서 벌어지게 되는 일을 그리는 로맨틱 코미디 소동극. 2014년부터 미국 CWTV에서 다섯 시즌에 걸쳐 방영된 '제인더버진' 시리즈를 리메이크했다. 오는 9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