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이준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이준호가 '2022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에서 남자배우 부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4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준호는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을 주최·주관하는 한국소비자포럼이 발표한 수상 내역에 이름을 올렸다. 이준호는 '2022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에서 인물·문화 남자배우 부문 1위 브랜드로 선정된 것.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은 매년 전국 소비자조사를 통해 사회와 대중문화에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를 선정하고 시상하는 행사로서 올해로 7회째를 맞이했다. 뉴스 및 언론보도, 방송프로그램, SNS 활동 등에 기초해 후보를 선별하고 소비자조사를 통해 최종 영광의 주인공을 가리는 만큼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2008년 그룹 2PM으로 데뷔한 이준호는 2013년 영화 '감시자들'의 '다람쥐' 역을 시작으로 KBS2 '김과장',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SBS '기름진 멜로', tvN '자백' 등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는 작년 3월 소집 해제 후 컴백 작품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한 몸에 받았고, 쏟아지는 러브콜 속 MBC 정통 사극 '옷소매 붉은 끝동'을 선택하며 연기 활동을 재개했다.

방송 전부터 2021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화제를 모은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이준호는 깐깐하고 오만한 완벽주의 정조 이산 역을 맡아 깊이 있는 연기와 섬세한 표현력으로 열연을 펼쳐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에 인생 캐릭터, 인생작을 경신했다는 호평과 함께 신드롬급 화제성을 자랑했고, 3년여 만에 MBC에 두 자릿수 시청률을 안긴 주역으로 인정받아 '2021 MBC 연기대상'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과 베스트 커플상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올해 제34회 한국PD대상 출연자상 탤런트 부문 수상, 제58회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 노미네이트 등 대체 불가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한편 이준호는 최근 차기작으로 드라마 '킹더랜드'(가제) 출연을 확정 지었다. '킹더랜드'는 재벌 후계자이자 가식적인 미소를 견디지 못하는 남자 주인공 구원(이준호 분(이 직업상 원치 않을 때도 밝은 미소를 지어야만 하는 여자 주인공 천사랑(임윤아 분)과 만나 진짜 환하게 웃는 날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