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경규 "방송 때문에 부모님 임종도 못 지키고 바로 녹화"…딸 이예림 '눈물'('호적메이트')


[종합] 이경규 "방송 때문에 부모님 임종도 못 지키고 바로 녹화"…딸 이예림 '눈물'('호적메이트')
[종합] 이경규 "방송 때문에 부모님 임종도 못 지키고 바로 녹화"…딸 이예림 '눈물'('호적메이트')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이경규가 돌아가신 부모님을 그리워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가 어버이날을 맞아 딸 이예림, 사위 김영찬과 함께 현충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경규는 셀프 사진관에서 가족들과 함께 가족 사진을 찍었다. 돌아가신 부모님에게 단란한 가족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

그는 딸 이예림, 사위 김영찬과 부모님이 계신 현충원을 찾았다. 이경규는 "누구나 겪는 일인데 난 안 겪을 줄 알았다. 현실로 다가오니 어떻게 이겨내야 할지 모르겠더라.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이경규는 부모님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는 것에 씁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경규는 "방송 때문에 아버지 임종을 동영상으로 지켜봤다"며 "누나가 찍어놨더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어떤 분이었냐는 물음에는 "아버지는 화끈하시고 아메리칸 마인드였다. 어머니도 엄격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경규는 촬영 일정으로 인해 1년 전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임종도 지키지 못했다. 이경규는 어머니에 대해 "아버지가 60대 초반 뇌출혈이 와서 어머니가 20년간 병수발을 했다. 고생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돌아가시기 며칠 전 어머니를 뵀는데 왠지 마지막일 것 같아서 손을 꼭 잡고 사진을 찍었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어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을 꺼내봤다고 한다. 이예림은 이경규의 말에 눈물을 보였다. 이경규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바로 방송 녹화를 했다. 받아들여야지 어떡하겠냐"며 방송인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예림은 결혼을 앞두고 있어 할머니의 장례식을 가지 못했다. 그는 "어른들이 결혼식처럼 큰일을 앞두고는 장례식을 가지 않는다고 하셔서 할머니 장례식을 못 갔다"고 말했다. 이어 "죄송했다. 그냥 갔으면 어땠을까 싶다. 미묘한 감정이 들었다"고 전했다.
[종합] 이경규 "방송 때문에 부모님 임종도 못 지키고 바로 녹화"…딸 이예림 '눈물'('호적메이트')
[종합] 이경규 "방송 때문에 부모님 임종도 못 지키고 바로 녹화"…딸 이예림 '눈물'('호적메이트')
[종합] 이경규 "방송 때문에 부모님 임종도 못 지키고 바로 녹화"…딸 이예림 '눈물'('호적메이트')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이경규는 "예전에는 부산에서 전화오면 안 좋은 일이 있겠다 싶어서 조마조마했는데 이제 돌아가시고 나니까 그런 게 없다. 그런데 어딘가 먹먹할 때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예림은 "할머니한테 아빠는 어떤 아들이었냐"고 물었다. 이경규는 "좋은 아들이었다고 할 것 같다. 돈으로 근 30년 간 계속 뒷바라지했기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꿈에 나온 저거 있는데 어머니는 아직 꿈에 안 나타났다. 그래도 가끔씩 생각난다"면서 "심지어 골프 치다가도 생각난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딘딘은 "골프는 너무 세속적"이라며 웃음을 더했다.

이경규는 부모님의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생전 아버지가 "미남으로 유명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미군 부대에서 통역을 하셨는데 미군들이 뽑은 가장 성실한 한국인으로 뽑혀서 군 잡지 표지모델도 했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