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환희, MC그리 /사진=KBS2 '갓파더' 방송화면 캡처
최환희, MC그리 /사진=KBS2 '갓파더' 방송화면 캡처


MC그리가 아빠인 김구라와 재혼한 어머니와 관련된 호칭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예능 '新가족관계 증명서 갓파더'에서는 최환희가 MC그리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환희는 이른 아침부터 소속사 브랜뉴 뮤직을 찾아갔다. 엘리베이터 안에서 힙한 인사를 연습하며 "래퍼시니까 알아서 해주시겠지"라고 혼잣말했다. 최환희가 만난 사람은 다름 아닌 김구라의 아들이자 래퍼인 MC그리였다.
최환희, MC그리 /사진=KBS2 '갓파더' 방송화면 캡처
최환희, MC그리 /사진=KBS2 '갓파더' 방송화면 캡처
최환희는 "5~6년 전에 같은 TV 프로그램에 나갔다. 그때 한 두 달 정도 같이 하면서 친해졌다"고 밝혔다. MC그리는 "그래도 손님인 네가 왔으니까 라면 끓여줄게. 여자친구들한테도 안 해줬다. 환희니까 해준다"라고 했다. MC그리는 최환희에게 컵라면을 대접했다.

MC그리는 "지금 쿨쿨 자고 있을 시간인데 네가 불렀잖아. 아침부터 힘든 일이 있었어? 왜 이렇게 나를 일찍 불렀어?"라고 물었다. 최환희는 "미안해. 조금 있으면 이제 가정의 달이잖아. 또 어버이날이니까 그래서 큰 건 아니라도 자그마한 이벤트를 해주고 싶다"며 "이벤트 조언을 받을만한 사람이 누가 있을까 생각을 해보다가 진짜 형만큼 효자가 없는 것 같더라. 이거 진짜다. 그래서 조언을 구하면 될 것 같았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MC그리는 "네가 허무할 수도 있다고 느낄 수 있는데 난 단 한 번도 어버이날 선물을 해본 적이 없다.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릴 때도 카네이션을 만들어본 적이 없다. 내가 작년에 HIM이라고 아빠를 위해서 노래를 냈는데 그게 어버이날 선물이었다. 그때 처음 드렸다"고 덧붙였다.

최환희는 "진짜 감동하셨겠다"고 말했다. MC그리는 "다들 그렇게 생각하더라. 아빠가 드라이한 사람이다. 그런데 그때 고마워했다. '잘 들었다', '고맙다'고 하시더라. 너도 음악 하는 사람이니까 부모님을 위한 랩이 낯간지러울 수도 있다. 나도 처음엔 그랬다. 부르고 나니까 뿌듯하고 감동을 했다. 너도 형을 위해서 랩 같은 걸 써보면 좋아하시지 않을까"라고 제안했다.
최환희, MC그리 /사진=KBS2 '갓파더' 방송화면 캡처
최환희, MC그리 /사진=KBS2 '갓파더' 방송화면 캡처
또한 최환희는 "옛날 것들을 좋아하신다. 팔토시에 비니에 약간 헤어스타일도 그 시절이다. 놀러 가는 거 좋아하신다. 캠핑이나 낚시, 배 타고 나가는 거 좋아한다. 많이 활동적이다. 나는 그런 걸 많이 한다. 집에 누워서 휴대폰 한다. 창모 형 따라다니면서 나도 활동적인 면도 많이 생겼다. 더 많이 웃고 밝아진 건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고마운 부분도 많다"고 했다.

최환희는 "창모 형이 저를 그렇게 항상 아끼시는 만큼 저도 오래오래 옆에 두고 싶은 분이다. '내 인생에 좋은 사람이 들어왔구나'라는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MC그리는 "내가 계속 말하는 걸 들어봤는데 형이라고 하던데 왜 그렇게 부르는 이유가 있나?"라고 질문했다. 최환희는 "이게 뭐랄까. 내가 누구한테 '아빠'라고 말을 많이 해본 게 아니니까. 누군가의 호칭을 '아빠'라고 하면 약간 '창모 아버지'라고 하는 거보다 '형'이라고 하는 게 더 친해질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답했다.

MC그리도 "나도 좀 공감이 되는 게 나도 아빠가 새로운 가정을 꾸리셨다. 같이 사시는 분이 계신다. 나는 서류상으로는 엄마로 되어 있는데 엄마라고 안 부른다. 나도 누나라고 부른다. 너의 마음에 공감을 한다. 엄마는 나랑 계속 연락한다. 나한테 엄마는 한 명이다. 무조건 한 명이다. 앞으로도 누나라고 부를 것 같다"고 털어놨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