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성은이 3일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최성은이 3일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최성은이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3일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성윤 감독과 배우 지창욱, 최성은, 황인엽이 참석했다.

지창욱은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 역을 맡았다. 최성은은 가난 때문에 꿈을 잃은 고등학생 윤아이를 연기했다. 황인엽은 부모님으로부터 꿈을 강요받는 고등학생 나일등로 분했다.

최성은은 "감독님과 미팅 전에 웹툰을 먼저 봤다. 아름답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 마음에 들었다. 그림체도 예뻐서 어떻게 영상으로 구현될지 궁금했다. 감독님과 작업하면 재밌을 것 같았고, 제가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주면서 감독님과 즐겁게 작업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최성은은 캐릭터에 대해 "아이는 가난 때문에 하루하루 버티며 살아가고 있다. 꿈을 꾸기보다는 꿈을 묻어두고 살고 있는 중에 리을을 만나면서 다시 꿈을 꿔도 될까 생각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보는 분들이 아이에게 쉽게 감정 이입을 할 수 있을까에 집중하며 연기하고 감독님과 얘기했다"고 말했다.

최성은은 자신에게 ‘안나라수마나라’가 오래 기억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매 작품 대본 안에서 작품을 찾으려 하지만 '안나라수마나라'는 대본 자체가 좋았다. 읽을수록 위로 받았다. 처음보다 두 번, 세 번째 마음을 쿡쿡 찌르는 대사, 상황이 많았다. 저한테 위로가 돼준 작품으로 나중에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 오는 6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