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창욱, 최성은, 김성윤 감독, 황인엽이 3일 열린 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지창욱, 최성은, 김성윤 감독, 황인엽이 3일 열린 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김성윤 감독이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3일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성윤 감독과 배우 지창욱, 최성은, 황인엽이 참석했다.

지창욱은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 역을 맡았다. 최성은은 가난 때문에 꿈을 잃은 고등학생 윤아이를 연기했다. 황인엽은 부모님으로부터 꿈을 강요받는 고등학생 나일등로 분했다.

김성윤 감독은 “하일권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동창들을 만나면 우리가 과연 철든 걸까, 우리가 우리 아이들한테 우리가 어른이라고 얘기할 수 있을까 질문한다. 이야기를 보면서 어른이 되는 건, 철든다는 건 뭘까.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살아야할까 질문을 던진다. 어른과 아이가 함께 보면서 같이 얘기할 수 있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김성윤 감독은 “(영상화를) 7~8년 전부터 생각했다. 원작이 11년 전이었던 것 같다. 하일권 작가도 여러 번 만나서 얘기했다. 원작 판권이 이미 팔린 상태였는데, 7년 후 하일권 작가를 다시 만났을 때 아직도 론칭이 안 되고 있더라. 하일권 작가 작품이 영상하하기 어려운 작품이기 때문이었다. 제가 도전해보겠다고 했고, 하일권 작가와 약속을 지키게 돼서 좋다. 해보니 하일권 작가 작품이 영상화가 어려운 걸 알겠더라”고 전했다.

김성윤 감독은 “원작 판권을 구입하고 다시 보니 예전에 느꼈던 감동과 또 다른 감동이 찾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도 바뀌었다. 윤아이가 가난한 환경에서 살고 있는데, 가난해서 도시락도 못 사는 상황, 꿈을 잃어버린다는 것에 대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까 했다. 현실에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일등은 ‘꿈이란 게 꼭 필요한 건가’라는 대사가 있다. 예전엔 아이들에게는 ‘꿈을 꿔야 한다’고 얘기했다. 예전에 이효리 씨가 한 예능에서 사회자가 아이에게 ‘넌 뭐가 되고 싶냐’고 했더니 ‘뭘 뭐가 되냐. 그냥 아무나 되라’고 얘기했다. 그런 메시지를 원작자와 작가님과 얘기했다”고 연출 포인트를 밝혔다. 또한 “가난에 관해서도 조금 다른 시각을 담았다. (원작과) 달라진 부분이 있다. 원작대로 표현하면 독백이 많은데, 아이의 속마음을 그대로 표현하고 싶어서 음악으로 대신했다. 그런 장치가 필요했다. 그래서 지금의 음악들이 들어갔다”고 전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 오는 6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