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우리사이' 방송화면./
JTBC '우리사이' 방송화면./


전 빙상 국가대표 삼 남매 박승주, 박승희, 박세영이 한 자리에 모여 그동안 털어놓지 못한 이야기를 꺼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우리_사이' 최종회에서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박승희가 언니 박승주, 남동생 박세영을 초대했다.

이날 박승희는 스케이트를 타고 빙상장에 나타났다. 그는 "8년 만이다"라며 어색해 했다. "옛 생각에 잠기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런 건 아니다. 왜 이렇게 못타지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14년 은퇴 후 평범한 주부로 살고 있는 언니 박승주는 "어 무서워"라며 엉거주춤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 코치로 활동하고 있는 동생 박세영은 우아한 코너링까지 선보이며 나타나 감탄을 자아냈다.

박승주가 11살, 박승희가 9살, 박세영은 초등학교 2학년 때 누나들을 따라다니다가 스케이트를 타기 시작했다. 박승희는 "엄마가 피겨 주인공이 나오는 만화책을 보고 운동을 시키셨다. 피겨인 줄 알고 시켰다는데 아닌 것 같다. 쇼트트랙은 완전히 달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승희는 "정말 힘들었다. 매일 새벽 4시에 일어나서 운동했다. 학교 갔다가 오후 운동하고 10시에 귀가 했다. 중간에 휴게소에서 자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10년 넘게 4시 반에 일어났다. 올림픽 시즌엔 8시간 정도 운동했다. 밥 먹고 자는 시간 빼고 운동한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승주는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전향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난 쇼트트랙이 싫었다, 다른 사람이랑 경쟁하면서 내 실력이 들키는 게 싫었다"라며 "잘 못 타기도 했고, 재미도 없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만의 목표를 세울 수 있는 스피드스케이팅이 더 좋았다"고 덧붙였다. 박승희는 "저런 이유를 처음 들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승주는 동생 박승희와의 비교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네가 잘 타니까 나도 잘 타야한다는 스트레스는 없었다. 나름대로 착실하게 잘 해나가고 있는데, 비교하는 외부의 시선이 짜증 났다"라고 말했다. 박승주는 "딱 한 번 느꼈던 적이 있다. 박승주 선수가 아닌, '박승희 언니'로 소개돼 처음으로 '아 짜증나' 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박승주, 박승희, 박세영은 2014년 소치올림픽에 동반 출전했다. 남매가 함께 올림픽에 나선 것은 국내 스포츠 역사에 전무후무한 기록이었다. 이에 대해 박승주는 "난 메달권이 아니어서 월드컵의 연장선이었을 뿐이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고, 박승희는 "난 셋이 나가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치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박승희가 경기 중 넘어지며 동메달을 획득했던 영상이 공개됐다. 박승희는 "제가 전성기에 은퇴했다. 많은 사람들이 붙잡았을 때 후회는 없었다. 그런데 저 경기 하나가 마음에 항상 걸렸다. 아예 안 봐야겠다고 생각해서, 그 뒤로 영상을 안 봤다"라고 했다. 당시 박승희는 최상의 컨디션으로 금메달을 직감했지만 경기 초반 넘어졌다. 박승희는 "0.1초 만에 일어났다. 지금 달리면 2등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놀라운 멘탈을 전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박승주는 당시 워밍업하다 동생 박승희가 넘어지는 걸 전광판을 통해 지켜봤고, 이후 인터뷰에서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울었다.

이후 쇼트트랙 국가대표였던 박승희는 언니 박승주의 주 종목인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박승희는 뽑혔고, 박승주는 탈락했다. 그리고 박승주는 국대 선발전 바로 다음 날 은퇴했다.

박승희는 "내가 스피드로 전향할 때 솔직히 어땠어?"라고 물었다. 이때 박세영은 "밖에서 보여지는 그림은 자리 빼앗은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박승희는 "같이 들어가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떨어질지 정말 몰랐다"라며 "솔직하게 '오지 말지'라는 생각 안 했어?"라고 다시 물었다.

이에 박승주는 "너 때문 아니다"라며 "당시 기록이 잘 나왔다면 그럴수 있었겠지만, 말도 안 되는 기록으로 떨어졌다. 그게 아쉬웠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박승희는 "마음에 걸렸는데 못 물어봤었다"라고 했고, 박승주는 "난 진짜 괜찮아"라며 씩씩하게 웃어 보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