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인엽이 3일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황인엽이 3일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황인엽이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3일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성윤 감독과 배우 지창욱, 최성은, 황인엽이 참석했다.

지창욱은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 역을 맡았다. 최성은은 가난 때문에 꿈을 잃은 고등학생 윤아이를 연기했다. 황인엽은 부모님으로부터 꿈을 강요받는 고등학생 나일등로 분했다.

황인엽은 "저도 성은 씨와 마찬가지로 웹툰을 봤는데, 작품이 주는 메시지가 와닿았다. 감독님과 2시간 정도 미팅을 했다. 나일등과 싱크로율이 얼마일지 같은 걸 물어볼 줄 알았는데 황인엽이라는 사람이 어떤지를 물어보셔서 감동했다. 감독님과 함께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황인엽은 나일등 캐릭터를 "이름 그대로 항상 일등을 해야 하고 부모님에게 꿈을 강요받는 친구다. 정작 자신이 좋아하는 것은 알지 못하는 친구다. 어느 날 리을을 만나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되면서 성장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감정 표현이 투박한 친구다. 일등이를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황인엽은 "음악이 좋은데 음악에 걸맞은 멋진 공간도 많았다. 이런 공간에서 촬영하며 연기할 때 감독님께 '이런 곳에서 연기하는 게 처음이다'고 하면 감독님도 '나도 처음'이라고 하더라. 지금 생각해보면 추억"이라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황인엽은 '여신강림', '18어게인' 등 학생 역할을 하며 싱그럽고 풋풋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번 작품에서는 “일등이는 귀엽지만 자기감정 표현이 투박하다”고 또 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앞으로 맡고 싶은 역할에 대해 묻자 “어떤 역할이든 소화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교과서적인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 오는 6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