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도 잘부탁해' 권상우, 성동일, 고창석 /사진제공=tvN스토리
'이번주도 잘부탁해' 권상우, 성동일, 고창석 /사진제공=tvN스토리


배우 권상우가 성동일에 대한 아내 손태영의 속마음을 밝힌다.

2일 방송되는 tvN스토리, ENA 예능 ‘이번주도 잘부탁해’ 1회에서는 성동일, 고창석과 함께 뚝도전통시장을 방문, 안주 재료 쇼핑에 나선 권상우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시장 속옷 가게 한쪽에서는 과거 권상우가 이효리와 함께 촬영한 사진이 발견된다. 권상우는 “일부러 갖다놓은 거 아니에요?”라며 당황하지만, 곧 “잘 지내시죠, 효리 씨?”라며 너스레를 떤다.

전통주와의 안주 페어링을 탐구하던 권상우는 “이 방송 나가면 저 혼날 수도 있어요. 우리 와이프가 술 마시는 걸 싫어해서"라고 아내 손태영을 언급한다. 이에 성동일은 “제수씨가 상우가 나만 만나면 집에도 안 들어가고 술을 먹으니까 되게 싫어했을 거야”라며 눈치를 살핀다. 하지만 권상우는 “아니에요. 형은 엄청 좋아해요”라며 웃었다고.

그러자 성동일은 “내가 술을 좋아한다는 그 이미지 덕분에 상우와 친해질 수 있었어”라며 “상우와 ‘탐정’이라는 영화에서 처음 만났는데 술 못 마시는 걸로 유명한 상우가 처음 회식에서 나한테 맞추려고 소맥을 20잔 넘게 마셨어. 그런 모습을 보고 나도 마음을 열었지”라고 뒷얘기를 전한다. 이에 권상우는 “동일 형은 내가 동경하는 배우여서 술을 못 먹어도 그 자리를 빌려 이 분과 함께하고 싶었다”고 밝힌다.

‘이번주도 잘부탁해’는 우리나라 전통주를 소개하고 그 전통주와 어울리는 안주를 페어링하는 신규 예능 프로그램. 사람과 소통하는 것을 좋아하는 첫 게스트 권상우와 MC 성동일, 고창석이 선보일 서울 전통주 탐방은 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되는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