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지우 파경' 소식…이성경, 김영대 멘탈 걱정 ('별똥별')


[종합] '최지우 파경' 소식…이성경, 김영대 멘탈 걱정 ('별똥별')
[종합] '최지우 파경' 소식…이성경, 김영대 멘탈 걱정 ('별똥별')
[종합] '최지우 파경' 소식…이성경, 김영대 멘탈 걱정 ('별똥별')
사진=tvN '별똥별' 방송 캡처
사진=tvN '별똥별' 방송 캡처
‘별똥별’ 이성경, 김영대, 이정신이 삼각 관계 기류를 드러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에서는 태성(김영대 분)과 수혁(이정신 분)이 한별(이성경 분)을 향한 관심을 점차 드러내기 시작했다.

한별은 팬사인회장에서 태성이 실신하는 줄 알고 무대로 뛰어올라가다 제대로 넘어지고 말았다. 우스꽝스러운 모습이 찍은 영상은 유튜브에 올라갔다. 태성은 한별의 굴욕 영상을 반복 재생하며 배꼽을 잡았다.

한별은 내기에서 진 탓에 3개월치 월급이 날아갈 상황이었다. 하지만 태성의 스트레스 지수가 너무 높다는 사실에 더 신경이 갔다. 뿐만 아니라 파경 소식을 알린 바 있는 ‘전설의 여배우’ 은시우(최지우 분)와 태성의 과거 사연을 알고 있는 한별은 태성의 멘탈이 걱정됐다. 한별은 태성이 심리 상담을 받길 바랐지만 태성은 곧 시작될 드라마 ‘별들의 세계’에 집중하고 싶다는 이유를 들어 심리 상담을 고사했다.

이후 ‘별들의 세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태성은 신입 매니저 정열(진호은 분)의 열정은 넘치지만 모자란 센스 때문에 당혹스러웠다. 정열이 스태프들에게 음료수를 돌리는데 라이벌 배우가 모델인 제품을 사오고 햇살이 좋다며 태성의 팬티를 빨아 차량 보닛에 널어두기도 한 것. 태성은 해외 일정 중인 유성(윤종훈 분)에게 전화로 분노를 쏟아냈다.

유성은 한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한별은 태성이 좋아하는 옛날 과자를 들고 현장에 찾아갔고 스태프들에게 선물할 커피차를 불렀다. 한별의 등장에 기분이 좋아진 태성은 촬영도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한별이 일손 부족으로 커피차에서 일하고 있는 걸 알고 일일 아르바이트생까지 자처했다.

커피차에서 일하던 한별과 태성 앞에서 한 노신사가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 정열은 태성을 위해 싸다니던 짐 보따리에서 제세동기를 찾아 노신사를 도왔다. 이후 공태성과 매니저가 노신사를 구했다는 미담 기사가 났고, 태성은 정열에게 더 기회를 주기로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파경 소식을 전한 시우와 유성이 해외에서 은밀히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파경 소식만으로 태성을 패닉에 빠뜨렸던 시우이기에 이후 태성이 어떤 반응을 드러낼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평소 한별에게 호감을 갖고 있던 수혁은 한별에게 좀 더 적극적으로 다가가기 시작했다. 수혁은 한별에게 태성과 사귀냐고 물었다. 이에 한별은 “미쳤냐. 변호사님 고소 당하고 싶으냐”고 발끈했다. 이에 수혁은 “좋은 변호사 소개시켜 드릴까요? 저요”라며 능글맞게 굴었다. 때마침 회사에 들른 태성은 한별과 수혁의 알콩달콩한 모습을 목격하게 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