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해방일지' 스틸 / 사진제공=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나의 해방일지' 스틸 / 사진제공=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과 손석구의 가까워진 거리가 설렘을 자극한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측은 30일, 소파에 나란히 앉은 염미정(김지원 분)과 구씨(손석구 분)가 눈맞춤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구씨가 염미정에게 본격적으로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구씨는 염미정을 추앙하면서 다른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 집안 가득 쌓여있던 술병도 치우고, 염미정 앞에서는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염미정도 구씨의 지지를 받으며 밝아져 갔다. 견디듯 살아온 두 사람의 변화는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함께 시간을 보내는 염미정과 구씨의 모습이 담겨 설렘지수를 높인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버스에 나란히 붙어 앉은 두 사람은 이제 서로가 익숙해진 듯하다. 구씨의 집에서도 두 사람의 거리는 가깝다. 소파 위 염미정과 구씨의 눈맞춤은 묘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또 다른 사진 속 홀로 눈물짓고 있는 염미정의 모습은 궁금증을 자극한다. 어둠이 내려앉은 텅 빈 사무실에 외로이 앉아 있는 염미정의 모습에서 위태로움이 감지된다. 휴대전화 저편에서 들려온 소식은 무엇일지, 염미정의 눈물 고인 눈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30일 방송되는 '나의 해방일지' 7회에서는 염미정이 구씨 앞에서 억눌러왔던 감정을 폭발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구씨와 염미정의 갈등도 그려졌다. 구씨는 염미정의 전 남자친구를 의식하는 듯 "아직도 좋아하냐"라고 물었다. 염미정은 "도와달라고 하면 그때 도와달라"며 구씨를 향해 소리쳤다. "그냥 이런 일로 엮인 것 자체가 다 내 잘못"이라는 염미정의 목소리 위로 두 사람의 데면데면한 분위기도 포착돼 궁금증을 높였다.

염기정(이엘 분)은 또다시 조태훈(이기우 분)을 만날 기회를 잡게 된다. 못 말리는 짝사랑을 시작한 염기정에게 어떤 사건이 찾아올지 기대를 모은다.

'나의 해방일지' 7회는 30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