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재판 법정에 직접 출두…분노 서린 표정('내일')


'내일' 김희선 / 사진제공=MBC
'내일' 김희선 / 사진제공=MBC
'내일' 김희선이 분노의 검사로 변신, 재판 법정에 출두한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 측은 30일 10회 방송을 앞두고 법정에 선 위기관리팀장 련(김희선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련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단적 선택의 위기에 놓인 사람들의 아픔을 보다 자세히 들여다보기 위해 방송국 외주PD, 정신과 의사, 뷰티회사 마케팅팀 아르바이트생 등으로 위장 취업도 불사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련이 앞으로 또 어떤 불도저급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높아진 상황.

30일 방송되는 10회에서는 성폭행 피해자 에피소드가 예고된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검사로 변신한 련의 모습이 담겨있다. 검사복을 갖춰 입고 재판 법정에 서있는 련에게서 분노를 품은 강렬한 아우라가 뿜어져 나와 분위기를 단숨에 압도한다. 피의자의 속을 모두 꿰뚫어볼 듯이 예리하게 빛나는 련의 눈빛이 보는 이들까지 숨을 멈추게 만든다. 이는 성폭행범에게 분노해 직접 재판에까지 출두한 련의 모습으로, 성폭행 피해자를 살리기 위해 발벗고 나선 그의 활약에 관심이 고조된다.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 30일 밤 9시 55분에 10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