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그룹 엑소 카이가 브릭 덕후다운 면모를 자랑한다.

오는 5월 1일 첫 방송 되는 MBC 새 오디션 프로그램 '블록버스터 : 천재들의 브릭 전쟁(이하 블록버스터)'에는 특별 심사위원으로 카이가 참석한다.

카이는 "브릭은 제가 사랑하고, 가장 좋아하는 취미"라고 밝혔다. 그는 브릭을 사랑하는 시청자의 시선으로 천재들의 결과물을 지켜보겠다는 각오다.

여러 예능 프로그램과 인터뷰 등을 통해 카이는 시간이 날 때마다 브릭을 하는 모습을 공개해 왔다. '성공한 덕후'로 첫 녹화에 참석한 카이는 "챔피언에게 드릴 선물을 직접 갖고 왔다"며 브릭으로 만든 초대형 트로피를 공개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카이가 가져온 트로피 가장 상단에는 황금색 골든 브릭이 있다. MC 노홍철은 "최종 우승자에게는 이 트로피와 함께 브릭 창작 지원금 3000만 원을 드린다"며 제한 시간 외에 추가 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 골든 브릭까지 드린다"고 말해 경기장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첫 미션이 공개된 후 카이는 "저는 다 만드는 데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본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하지만 경합에 임하는 천재들은 단 15시간 만에 결과물을 만들어 낸 것으로 알려져 어떤 작품을 선보였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브릭 덕후' 카이의 내공은 중간 점검 시간에 더욱 돋보였다. 그는 아직 완성되지 않은 작품들을 보고도 정확하게 콘셉트를 간파하는가 하면, "모든 것들이 제 상상 이상이다"며 "나중에 어떻게 구동될지 궁금하다”라고 참가자들을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이의 활약에 노홍철도 "역시 잘 안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에 카이가 각각의 작품들을 보면서 어떤 해석을 선보였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