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겐마' 스틸컷./사진제공=SBS
'어겐마' 스틸컷./사진제공=SBS


이준기가 재판 중 김형묵을 향해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는 가운데 사이다 폭발하는 롤러코스터급 전개를 예고한다.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이하 ‘어겐마’) 측은 30일 8회 방송에 앞서 이준기(김희우 역) 크루의 화끈한 뒤집기가 예고된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김희우의 서울중앙지검 입성기가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특히 조태섭(이경영 분)과 독대하게 된 김희우가 그의 마음을 꿰뚫는 맞춤형 대답으로 환심을 사는 데 성공하고, 김석훈(최광일 분)의 호감까지 얻어 장일현(김형묵 분)이 있는 반부패범죄수사부로 옮기게 됐다. 무엇보다 김희우는 조태섭 수족 자르기의 첫 타깃으로 장일현을 선정한 가운데 김희우가 장일현이 담당하고 있는 여대생 살인사건에 관심을 가지며 새로운 판을 깔 것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해 공개된 스틸에는 이준기와 정상훈(이민수 역)이 여대생 살인사건 재판에 참관인으로 참석한 모습이 담겼다. 특히 피고인석에서 이재우(강민석 역)가 김형묵에 맞서 살인사건의 용의자 허현도(이주석 역)를 변호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출세욕 강하고 야심 넘치는 김형묵과 사명감 높은 이재우가 벌이는 팽팽한 기 싸움만큼 만만치 않은 법정 싸움을 예고한다.

그런 가운데 재판 도중 김형묵을 바라보는 이준기의 표정에 이목이 쏠린다. 근심 가득한 김형묵과 달리 이준기의 입가에 옅게 미소가 걸린 것. 앞서 이준기는 김형묵이 미래전자 비리 사건을 덮기 위해 무고한 허현도를 살인사건 진범으로 조작하자 “너도 곧 천하의 파렴치한 개새끼로 만들어주지”라고 다짐한바. 이와 함께 앞서 공개된 8회 예고편에서 “진범 내가 잡습니다”라며 김형묵을 법조계 스폰서 검사로 언론에 대서특필하는 전개를 예고했다.

이준기와 김형묵의 극과 극 온도차는 앞으로 펼쳐질 심상치 않은 조짐을 예고해 보는 이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과연 이준기 크루는 여대생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화끈한 뒤집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나아가 최광일의 오른팔 김형묵을 이경영 라인에서 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어게인 마이 라이프’ 8회는 3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